실시간 뉴스


배우 L씨, 중요부위 촬영+잠수이별…'음란사진' 추가 폭로까지 파장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L씨에게 잠수이별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등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6년 전 쯤 처음 만나기 시작해 4년을 남게 만났다.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 받았다"라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배우 L씨에게 잠수이별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등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배우 L씨에게 잠수이별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등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해당 글 작성자는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좋았다. 관계도 했고 중요 부위 사진을 찍어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배우 L씨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고, 유튜브에서 추억거리마냥 얘기하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 글은 크게 화제가 됐고, 기사화까지 되면서 해당 배우 L씨에 대한 추측이 일며 논란이 됐다. 이후 글 작성자는 "전 현재 그 분께 미련이 없다. 많은 분이 허위라고 주장하시지만, 전혀 아니고 사진만 공개하면 이름은 필요 없다'라며 "또, 많은 문자 중 우선 사진 요구한 문자만 일부 공개하겠다"라고 추가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예능에서 예의 있고 깍듯한 모습과는 전혀 달라 팬과 동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며 음란 사진을 요구하는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또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됐는지 확인하고 싶다. 사진 찍고 싶지 않았지만, 그가 너무 원했고 나 역시 그를 믿어서 보냈다"라며 "최근 2년은 보내지 않았는데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이 L씨 생일이라 찍게 했다. 제 휴대전화로 찍어 전송했는데 만나서 사진 찍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 사진이 너무 적나라해서 걱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의 마음 따위는 안중에 없고 사람 만만하게 보며 뒤통수 치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 이기적인 사람인 거는 알았지만 끝까지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한테 더는 멍청하게 당하지 않겠다. 냉혹하고 공감 능력이 없는 사람이긴 하지만 마지막에 제게 작게라도 공감능력을 발휘해 이별을 통보했다면 받아들였다"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2024 트레킹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배우 L씨, 중요부위 촬영+잠수이별…'음란사진' 추가 폭로까지 파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