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7인의 부활', '눈물의 여왕'에 밀리고 황정음 이슈에 흔들…시청률 2%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7인의 부활'의 시청률이 좀처럼 부활하지 못하고 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주연배우 황정음의 '상간녀 오해 저격' 논란까지 불거지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방해하고 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은 2.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3회 방송분이 기록한 3.8%에 비해 1.1% 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자체최저 시청률이다. '7인의 부활'은 4.4%로 시작해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여주고 있다.

'7인의 부활' 포스터 [사진=SBS]
'7인의 부활' 포스터 [사진=SBS]

'7인의 부활'의 이같은 시청률 하락에는 경쟁 드라마인 tvN '눈물의 여왕'이 막강하기 때문. '눈물의 여왕'은

이날 방송된 '눈물의 여왕' 9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15.6%를 기록,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는 6.8%, JTBC 토일드라마 '하이드'는 4.5%로, '7인의 부활'의 시청률이 가장 낮다.

여기에 주연배우 황정음의 사생활 이슈가 연일 화제가 되며, 드라마 외적으로 더 주목받고 있다. '7인의 부활'은 이혼 소송 중인 황정음의 복귀작으로 주목 받은 작품. 드라마가 한참 방영 중인 가운데 황정음도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에는 남편 이영돈의 외도 상대라 오해한 일반인 여성을 저격, 사과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7인의 부활', '눈물의 여왕'에 밀리고 황정음 이슈에 흔들…시청률 2%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