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산림청, 산사태 대비 Q&A 통해 대응법 알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산사태, 막을 수는 없지만 피할 수는 있습니다." 산림청이 산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행동 요령을 알리기 위해 Q&A 코너를 마련했다.

산림청이 소개한 대응법은 다음과 같다. △Q1 장마철이 다가오는데, 우리 집 주변에도 산사태가 발생할까요? 산림청은 "산림청이 제공하는 '산사태 위험지도'(나무, 토양, 경사 등을 토대로 전국 산림의 산사태위험도를 1~5등급으로 분류한 지도)에서 내 집 주변의 산사태 발생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답했다.

△Q2 산사태 위험은 비가 얼마나 오느냐에 따라 계속 바뀌지 않나요? 산림청은 "강수량에 따르는 게 맞다. 이에 따라 이달(5월)부터 '산사태 위험지도'에 실시간 강우 데이터를 반영한 '실시간 산사태 위험지도'(실시간 강우량과 토양함수량에 따라 실시간 변경되는 산사태 위험도를 제공하는 지도) 서비스가 제공된다"고 밝혔다.

산림청이 산사태 대비를 위해 준비한 국민 행동 요령 관련 인포그래픽. [사진=산림청]
산림청이 산사태 대비를 위해 준비한 국민 행동 요령 관련 인포그래픽. [사진=산림청]

△Q3 산사태 위험을 홈페이지나 앱에서 계속 확인을 해야만 하나요? 산림청은 "산사태 위험이 높아지면 지방자치단체장이 위험 정도에 따라 산사태 예보(주의보, 경보)를 발령하고 즉시 해당 지역 주민에게 재난문자와 마을방송 등으로 알린다"고 답했다.

△Q4 산사태 위험이 높아지면 어디로 대피를 해야 하나요? 산림청은 "산림청 국유림관리소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정하는 '산사태취약지역 대피소'에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다. 유사시에 대비하여 우리 동네 대피소를 미리 확인해야한다"고 강조했다.

△Q5 대피소 위치도 '산사태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나요? 산림청은 "당연히 맞다"며 "이뿐만 아니라 '스마트산림재난'과 '안전디딤돌' 어플리케이션, '국가재난안전포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고 알렸다.

산림청이 산림청이 산사태 재난에 대비해 마련한 대피소 안내지판 이미지. [사진=산림청]
산림청이 산림청이 산사태 재난에 대비해 마련한 대피소 안내지판 이미지. [사진=산림청]

△Q6 산사태 위험에 대비하여 지정된 대피소는 쉽게 알아볼 수 있나요? 산림청은 "대피소 입구에 '안내표지판'이 설치되어 있어 쉽게 알아볼 수 있다"고 답했다.

△Q7 산사태 재난에 대비하여 평소 준비해야 하는 것이 있나요? 산림청은 "스마트폰에 산사태 예보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산림재난' 앱을 미리 설치하고 대피 장소와 경로를 미리 숙지해야한다"며 "또한 비상용품(식품, 구급약품, 손전등 등)도 미리 준비해 둬야한다"고 강조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산림청, 산사태 대비 Q&A 통해 대응법 알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