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노정의x이채민 하이틴 스캔들 '하이라키', 6월 7일 공개 확정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하이라키'가 클래스 다른 하이틴 스캔들을 전한다.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등학교에 비밀을 품고 입성한 전학생이 그들의 견고한 세계에 균열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하이틴 스캔들을 그린다.

'하이라키'가 6월 7일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하이라키'가 6월 7일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빅마우스', '스타트업'을 공동연출한 배현진 감독과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의 추혜미 작가가 의기투합해 철저히 계급(하이라키, hierarchy)이 나뉜 명문사학을 배경으로 색다른 하이틴물을 완성한다.

'좋아하면 울리는', '인간수업', '지금 우리 학교는' 등 다양한 소재의 학원물을 꾸준히 내놓으며 외연을 확장해 온 넷플릭스가 새롭게 공개하는 시리즈라는 점에서 기대가 더욱 뜨겁다.

여기에 노정의, 이채민, 김재원, 지혜원, 이원정 등 대세 신예 배우들의 '핫'한 만남은 독보적 비주얼을 장착한 하이틴 스캔들을 기대하게 한다. 주목받은 신예들을 대거 발굴한 넷플릭스가 이번에는 또 어떤 라이징 스타를 탄생시킬지 이목이 집중된다.

베일을 벗은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은 심박수를 한층 끌어 올린다. '완벽한 질서가 존재하는' 주신고등학교의 세계관을 상징하듯 티저 포스터 속 왕관이 시선을 압도한다. 집안의 재력과 사회적 지위가 서열의 기준이 되는, 어른들이 구축한 견고한 하이라키가 고스란히 옮겨진 세계가 주신고등학교다. 태어난 순간부터 선택받은 상류층 아이들이 모이는 주신고에 발을 들이는 것이 허락된 유일한 이들은 노블레스 오블리주 일환으로 발탁된 '장학생'뿐이다.

주먹을 불끈 쥐고 왕관을 응시하는 '전학생' 강하(이채민), 그리고 깨지기 시작한 유리 장식장 속 왕관 위로 더해진 '선망하거나 경멸하거나'라는 문구는 그 누구도 무너뜨릴 수 없는 견고한 질서에 찾아온 균열을 암시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이제껏 본 적 없는 하이틴 스캔들을 더욱 기대케 한다. 먼저, 한 학생의 쓸쓸하고도 미스터리한 죽음과 대비되는 화려한 주신고등학교의 풍경이 흥미롭다. 완벽한 질서가 존재하는 주신고등학교에 장학생으로 입학한 강하가 마주한 현실은 철저한 무시와 냉대. "장학생이 우리 사이에 끼면 항상 문제가 생겼어. 근데 그 끝이 파국이든 불행이든 그건 우리 애들한테 안 와" 라는 말은 태생부터 다른 '하이클래스'와 '장학생' 사이 극단의 하이라키를 보여준다.

주신고에 군림하는 절대적 서열 1위이자 주신그룹의 후계자 리안(김재원)과 전학생 강하의 날 선 대립도 포착됐다. "여기 주신이야 감당할 수 있는 행동만 해"라고 경고하는 리안. 그리고 리안의 유일한 발작 버튼인 주신고 퀸이자 여자친구 정재이(노정의)에게 키스하는 강하의 도발은 그가 주신고에 일으킬 거센 균열을 예고한다.

이어 "이 학교 인간들 다 하나같이 미쳤다고요"라는 절규는 누군가는 선망하고, 누군가는 경멸하는 주신고등학교에 숨겨진 비밀에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비밀을 숨기고 주신고등학교에 입성한 강하가 일으킬 균열은 무엇일지, 미숙하고 서툰 열여덟 청춘들이 펼칠 하이틴 스캔들에 기대가 쏠린다.

'하이라키'​ 는 오는 6월 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노정의x이채민 하이틴 스캔들 '하이라키', 6월 7일 공개 확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