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놀아주는 여자' 엄태구, 따듯+말랑 로맨티시스트 변신


[조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배우 엄태구가 양손 깨끗하게 씻고 본격 로맨스 사업에 들어간다.

오는 6월 12일 첫방송될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극본 나경, 연출 김영환·김우현, 제작 베이스스토리·아이오케이·SLL)는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큰 형님 서지환(엄태구)과 아이들과 놀아주는 미니언니 고은하(한선화)의 반전 충만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엄태구가 6월 12일 첫방송될 JTBC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서 겉은 딱딱하지만 속은 뽀얗고 말랑한 남자 '서지환' 역으로 로맨스에 도전한다. 사진은 스틸컷. [사진=베이스스토리, 아이오케이, SLL]
배우 엄태구가 6월 12일 첫방송될 JTBC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서 겉은 딱딱하지만 속은 뽀얗고 말랑한 남자 '서지환' 역으로 로맨스에 도전한다. 사진은 스틸컷. [사진=베이스스토리, 아이오케이, SLL]

극 중 엄태구가 맡은 서지환 역은 떡 벌어진 어깨와 남다른 피지컬을 갖춘 육가공업체 '목마른 사슴'의 대표다. 검은 양복과 넥타이, 검은 구두와 선글라스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시꺼먼 검정 덕후로 일할 때는 칼같이 엄격한 성격의 소유자. 회사 일에 몰두하느라 감정을 절제하고 여자를 멀리하는 탓에 연애와는 담쌓고 살고 있다.

누구보다 남자답고 무서울 게 없어 보이지만 서지환의 실상은 감정을 드러내는 것보다 감추는 게 익숙한 순둥이다. 보이는 것과 달리 서지환의 속마음은 그저 뽀얗기만 한 만큼 과연 서지환에게도 그의 진심을 알아봐 줄 사람이 나타나게 될지 궁금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등장만으로도 사방을 얼어붙게 만드는 서지환의 두 얼굴이 담겨 있다. 검은 옷을 입은 덩치 큰 사내들에게 둘러싸여도 늘 여유로운 태도를 고수하는 한편, 회사 안에서는 말 한마디 거는 것조차 어렵게 느껴질 정도로 냉기를 폴폴 풍기고 있다. 커다란 사무실 안을 꽉 채우는 서지환의 존재감이 사방을 압도하는 것.

반면 해가 진 뒤 아무도 없는 놀이터 안, 시소를 타고 해맑게 앙글거리는 서지환의 모습이 흥미를 돋운다. 놀이터를 누비며 한껏 뛰어놀던 어린아이처럼 양 뺨에 올라온 홍조가 사랑스러움을 더한다. 이에 겉은 까매도 속내는 순두부처럼 뽀얗고 말랑한 서지환 캐릭터와의 만남이 기대되고 있다. 엄태구는 연애가 서툰 보스의 심상치 않은 직진과 애틋 달달한 순애보 등 서지환 캐릭터의 로맨스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놀아주는 여자' 엄태구, 따듯+말랑 로맨티시스트 변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