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금쪽상담소' 서유리 "인생 와르르 무너져" 이혼 심경 '오열'→결국 녹화 중단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성우 서유리가 이혼에 대해 언급하며 오열했다.

16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서유리가 출연했다.

이날 서유리는 "저의 개인사에 큰 일이 생겼다. 이혼이라는 이 큰일이 실제로 오는 충격은 다르더라. 후련하기만 할 줄 알았는데 상처가 오더라"고 이혼 심경을 전했다.

이어 서유리는 근황을 밝히며 "이혼 후에 다른 세상이 시작되는 건데 '나 이제 어떻게 해야하지?' '뭐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지?' 하면서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 저를 어딘가 비유하자면 '엔진이 고장 난 배' 같다. 어디로 가야할지도 모르는데 힘도 없고 조금 있으면 다 죽는 거다. 그래서 하루하루 죽을 날만 기다리거나 구조대가 오길 기다리거나, 엔진이 고쳐지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서유리는 "내가 그동안 탄탄하게 만들어온 내 인생이 사람들 입방아에 올려지면서 와르르 무너지는 기분이다. 다른 사람들처럼 화려하거나 멋있진 않지만 그래도 소소하게 만들었던 내 길을 스스로 무너트린 것 같아서...누가 결혼하라고 시킨 건 아니지 않나. 내가 선택한 거다. '그냥 이럴거면 혼자 살 걸. '나 바보인가?' 싶다"고 눈물을 보였다.

서유리는 "어떻게 버텼냐"는 물음에 결국 오열했다. 이후 30분간 녹화가 중단됐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쪽상담소' 서유리 "인생 와르르 무너져" 이혼 심경 '오열'→결국 녹화 중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