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호중, 이틀 연속 공연서 입장 밝혀 "죄는 제가 지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러분은 공연을 보러오신 것이고 죄는 제가 지었다." 음주 운전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이 이틀 연속으로 입장을 밝혔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에 있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그러나 현장을 그대로 빠져나갔고 경찰은 김 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 혐의를 두고 출석을 요구했다.

그러나 김 씨는 사고 후 17시간이 지나 출석했고 그 과정에서 음주 운전 의혹까지 받고 있다.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김 씨는 경남 창원시 창원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18~19일 예정된 '2024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를 진행했다.

가수 김호중은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18~19일 창원에서 열린 '2024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공연을 진행했다. 그는 이틀 연속으로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은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18~19일 창원에서 열린 '2024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공연을 진행했다. 그는 이틀 연속으로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그는 전날(18일) 공연 도중 사고 후 처음으로 개인적인 입장을 전했고 이날(19일)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죄는 제가 지었고 여러분들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에는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면서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창원 공연은 진행됐지만 앞으로 공연 일정 소화는 불투명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를 공동주최하는 SBS미디어넷이 콘서트 불참을 결정했다.

SBS미디어넷은 김호중의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를 주최하고 있다.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다음 공연은 오는 6월 1일부터 2일까지 김천체육관에서 예정됐다.

그러나 SBS미디어넷이 김 씨와 관련한 여론이 악화하자 손을 떼기로 했다. 김천 공연 성사 여부 역시 불투명하다.

또한 김 씨가 서울에서 개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던 단독 콘서트에도 SBS미디어넷은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공연 최종 개최 여부는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가 결정한다.

한편 오는 23∼24일 예정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은 주최측은 KBS가 공연 주관사에 김 씨를 대신할 출연자 섭외를 요구한 상황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호중, 이틀 연속 공연서 입장 밝혀 "죄는 제가 지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