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형욱 "CCTV로 직원 감시 NO…회사 대표로서 미숙했다" 눈물 해명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CCTV로 직원을 감시한 일이 없다고 해명했다.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와 배우자인 수잔 엘더는 24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비롯한 각종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이 직장 내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이 직장 내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강 대표는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라며 "조금 더 반려견하고 잘 살 수 있는 얘기들을 해야 하는 사람인데 그렇지 못한 행동들로 안 좋은 모습 보여드려 죄송하다"고 입을 뗐다.

먼저 '직원들을 CCTV로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희 개들도, 훈련사들의 개들도 왔던 곳이기 때문에 CCTV가 있어야 한다. CCTV가 없으면 불안하다.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라서 언제든 들어와서 있을 수 있다. 개가 우리를 물 수도 있고 뜻밖의 일이 일어날 수 있다. 사실을 인증하려면 CCTV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시용이 아니다"라며 "딱 한 두 분이 'CCTV가 감시를 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수잔 엘더는 '직원이 의자에 누워서 하지 말라'고 했다는 것과 관련 "CCTV를 보고 한 것이 아니다. 다른 직원들 보는 눈도 있고 그런 근무태도는 말을 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상담하고 교육하는 곳이라 그건 아니다"라며 "그 사람이 CCTV에 대해 스트레스가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CCTV 보는 일이 힘들다. 의미없는 영상이 많다. 그것을 볼 시간도 없고, 그럴 성격도 아니다"고 거듭 CCTV 감시를 부인했다.

강 대표는 또 직원 화장실 통제 논란과 관련, "회사 화장실이 고장 나면 볼일을 볼 수 없다. 자주 가던 식당에 부탁을 했다. 화장실에 문제가 생겨서 옆 회사의 화장실을 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시간을 통제했다는 것과 관련 "말이 안된다"고 부인했다.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와 배우자 수잔 엘더가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와 배우자 수잔 엘더가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또한 7~8년 일한 직원에게 휴일에 전화로 해고 통보한 것과 관련 "회사 사정도 이야기 하고 모든 것들을 이야기 했다. 모든 훈련사들과 다 조율했다. 우리의 사정을 이야기 하고, 각자의 사정을 이야기 해서 조율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듬은 좋은 회사라고 생각하고 자부심이 있다. 정말 최고의 교육 센터를 만들고자 같이 일했다. 그들에게 한 달 전이든 두 달 전이든 충격일 수는 있다"고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강형욱은 "그 분들이 나가서 잘되길 바란다. 걱정이 되는건 이 일을 겪고 보듬에서 일했던 훈련사라는 말을 못하고 다닐까봐 속상하다"고 "보듬은 없어진다. 내가 갖고 있던 꿈들을 펼치고 싶었던 곳들이었다. 제가 미숙했던 것 같다"고 눈물을 보였다.

수잔 엘더는 "저희가 지금 반박을 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그 훈련사들을 욕되게 할까봐, 또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결과가 나올까 걱정이다"고 말을 보탰다.

두 사람은 비방과 허위 사실에 대해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강형욱은 "제가 정말 불편한 소식으로 얼굴 비추게 되서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훈련사로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좋은 대표가 아니었던 것 같고 지금의 이런 일들이 생겼다. 어떤 이유에서던 간에 이런 모습을 보여줘서 죄송하다. 제가 일했던 곳에서는 훌륭한 직원들이 많았다. 그들이 전부 다 이런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표로서 생긴 부족한 일들은 해명하고, 섭섭한 분들이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그 분들과 만나서 사과해야 하는 부분은 충분히 사과하고, 벌을 받아야 한다면 달게 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다만 강형욱은 "많은 비방과 억측이 있다. 제가 정말 열심히 일하고 멋진 직원과 훌륭한 훈련사들이 계셨던, 제가 일했던 곳을 억측 비방하시는 분들에게 그만 멈춰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다. 그들을 지키기 위해서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다"고 일을 마무리 했다.

그는 끝으로 "이제 회사 운영하지 않을 거고, 이제 교육센터 운영하지 않겠다. 더 좋은 훈련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영상을 끝맺음 했다.

최근 기업 정보 서비스 플랫폼에는 강형욱이 대표로 있는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의 갑질 폭로글이 게재됐다. 강형욱에게 지속적인 가스라이팅과 인격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을 받아 정신과 치료를 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또 일부 전 직원들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 이런 얘기도 맨날 들었다", "목줄 던지는 것은 다반사. 맨날 불려 나가고 욕먹었다"라고 폭로했다. 퇴사 과정에서 문제를 겪은 전 직원은 "급여 날에 약 9670원이 들어왔다. 살면서 그런 경우는 처음 봤다. 견딜 수가 없어 신고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옹호글도 있다. 23일 자신이 보듬컴퍼니 전 직원이라는 한 네티즌 A씨는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며 "강형욱 대표님은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다. 그래서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냐"고 했다. 또 다른 직원도 "대표님 내외분은 저희를 항상 최우선으로 챙겨주셨으며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다"며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으로 쓴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형욱 "CCTV로 직원 감시 NO…회사 대표로서 미숙했다" 눈물 해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