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혜윤, 이승협 엔플라잉 콘서트 챙긴 의리녀…'선업튀' 과몰입ing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혜윤이 엔플라잉 콘서트 현장에서 포착됐다. 이승협을 응원하기 위해 콘서트장에 나타난 김혜윤에 '선업튀' 과몰입은 계속 되고 있다.

엔플라잉은 지난 7일부터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2024 N.Flying LIVE 'HIDE-OUT''(2024 엔플라잉 라이브 '하이드-아웃')를 개최했다.

배우 김혜윤이 엔플라잉 콘서트 현장에서 포착됐다. [사진=승헌쓰 인스타그램]
배우 김혜윤이 엔플라잉 콘서트 현장에서 포착됐다. [사진=승헌쓰 인스타그램]

당초 8일과 9일로 계획됐던 콘서트는 팬클럽 선예매 사이트를 마비시킬 정도로 빠르게 매진됐다. 이에 7일 추가 공연을 진행하게 된 것. 이번 콘서트는 엔플라잉 보컬 2인이 만들어가는 공연임에도 전회차 매진되는 막강한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

김혜윤은 엔플라잉의 리더이자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호흡을 맞춘 이승협을 응원하기 위해 7일 공연을 관람했다. 유튜버 승헌쓰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 선배를 뵈었는데, 제 마라 솔이 연기 보셨다고. 선재 어부바 리액션도 보셨다고"라는 글과 함께 김혜윤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혜윤은 모자와 마스크를 한 채 승헌쓰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승헌쓰는 엔플라잉 이승협, 유회승과 찍은 인증샷도 함께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엔플라잉은 '선재 업고 튀어'의 OST인 'STAR'를 열창해 큰 호응을 이끌었다. 또 유회승이 '그랬나봐'를 가창하고 이승협이 건반을 맡아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 뿐만 아니라 이승협은 '선재 업고 튀어' 속 이클립스 리더 백인혁을 소환하며 하이톤으로 인사를 해 반가움을 안겼다. 이에 팬들은 "이클립스 콘서트 간 임솔 실존"이라며 드라마 과몰입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2024 엔플라잉 라이브 '하이드-아웃'은 9일까지 진행되며, 김혜윤은 8일 오후 화보 촬영차 발리로 출국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혜윤, 이승협 엔플라잉 콘서트 챙긴 의리녀…'선업튀' 과몰입ing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