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차가원 회장 "SM, 첸백시와 사기 합의…전면전 시작하겠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차가원 피아크 그룹 회장이 그룹 엑소 첸백시(첸·백현·시우민)가 지난해 SM에 사기 합의를 당했다며 전면전을 선언했다.

엑소 첸백시 소속사 INB100은 10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차가원 회장, 김동준 INB100 대표, 이재학 변호사(법무법인 린)가 참석했다.

그룹 엑소의 첸백시 (그룹 엑소 첸 백현 시우민) 소속사 INB100이 10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SM엔터테인트의 부당한 처사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INB100의 모기업인 원헌드레드의 차가원 회장(건설사 피아크 그룹 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룹 엑소의 첸백시 (그룹 엑소 첸 백현 시우민) 소속사 INB100이 10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SM엔터테인트의 부당한 처사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INB100의 모기업인 원헌드레드의 차가원 회장(건설사 피아크 그룹 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차가원 회장은 건설사 피아크 그룹 회장으로, MC몽과 함께 공동 투자로 원헌드레드를 설립했다. 엑소 첸백시는 올해 1월 독립레이블 INB100에서의 새 출발을 공식화 했고, 지난 달 원헌드레드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와 관련 차가원 회장은 "저는 공인으로 살아본 적도 없고 제 이름이 공식적으로 나오는 것도 익숙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차 회장은 "백현이 제게 처음 논의한건 지난해 6월이다. 엑소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에 재계약 1년 이상 남긴 시점에서 사인을 했던 백현이 불공정함에 힘들어하며 저에와 신동현에게 고민을 토로했다. 몇몇 조언을 하며 이 문제에 개입됐다. 지난해 6월 우여곡절 끝에 SM과 공동입장문을 발표하며 마무리 됐다. 이 과정 역시 첸백시를 최우선으로 두고 통크게 양보해서 내린 결정이었다"고 지난해 전속계약 분쟁에 개입한 사실을 인정했다.

차 회장은 "제가 중간 역할을 했음에도, 카카오 엔터는 약속한 수수료 5.5%를 지키지 않으면서 오히려 첸백시 매출액 10% 지급하라는 요구만 하고 있다. 부당한 요구에 침묵하지 않겠다. SM이 지키지 못할 약속을 한 사기 합의다. 당사는 SM과의 전면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첸백시 연예활동에 대한 정산을 요구한 차 회장은 "왜 지난해 논란을 다시 반복하냐고 할 수 있지만, SM과 합의 과정을 전부 지켜본 당사자로서 우리 아티스트가 억울한 피해를 보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엑소 팬들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첸백시가 가장 편한 상태에서 활동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 의무라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엑소 첸백시 소속사 INB100 측은 SM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6월 첸백시와 분쟁 당시 약속한 합의서 내용을 불이행 했다고 주장했다. 이성수 CEO가 구두로 "아티스트들이 신규 설립할 회사, 음반 등 콘텐츠를 카카오 멜론을 통해 유통하고 타사보다 낮은 5.5%가 적용되도록 해준다고 했다"는 것. 그러나 계약을 불이행 했고, 합의서에 있던 개인 매출 10%를 지급하라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더이상 합의서 의미 없다. 취소하거나 SM 의무 불이행으로 해지하고 형사고소 검토 및 공정위 제소 검토를 하고 정산자료 거부 등 작년에 지적했던 법적 쟁점 다시 재개하겠다"고 법적 분쟁을 예고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차가원 회장 "SM, 첸백시와 사기 합의…전면전 시작하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