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M "엑소 완전체 앨범 계획 중, 계획 변경 논의는 無"(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로 인해 엑소 컴백이 무산됐다는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SM 측 관계자는 11일 조이뉴스24에 "엑소 앨범 발매는 계획 중이었던 것이 맞다"며 "계획 변경에 대한 추가 논의는 아직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엑소 단체 이미지 [사진=SM엔터테인먼트]
엑소 단체 이미지 [사진=SM엔터테인먼트]

앞서 한 매체는 SM엔터테인먼트가 올 연말 엑소 완전체 컴백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첸백시 소속사가 SM을 고발한다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면서 컴백이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SM 측은 "앨범 계획 변경 논의는 없다"고 말을 아꼈고, 첸백시 소속사 INB100 측은 "10일 기자회견은 아티스트 개인 명의 활동에 대한 매출액 10%를, 먼저 약정 위반한 SM에게 지급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며 "엑소 완전체 활동의 지속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후에도 첸백시는 SM과 엑소 완전체 활동을 성실히 할 것을 다시한번 팬분들께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엑소 첸백시는 10일 서울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M의 합의서 미이행과 정산 자료 미지급을 문제 삼았다. 골자는 합의 조건으로 음반, 음원 유통 수수율 5.5%를 제안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는 것. 그러면서 합의안에 있던 개인 활동(개인 음반 판매, 광고, 공연 등)의 매출 10%를 요구하는 계약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M "엑소 완전체 앨범 계획 중, 계획 변경 논의는 無"(공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