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빚투논란' 현진우 측 "제보자와 원만히 대화, 금전적 오해 풀었다"(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빚투 논란에 휘말렸던 가수 현진우 측이 제보자와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현진우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보자와 연락을 취해 10여 년 만에 다시 만나 되짚어보며 서로간의 오해를 발견했다"며 "원만하게 대화가 되어 금전적으로 더 이상 오해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수 현진우 [사진=KDH엔터테인먼트]
가수 현진우 [사진=KDH엔터테인먼트]

현진우는 소속사를 통해 "2015년 금전 관계에 대해서는 제 수첩에 상세히 기록되어있듯 당연히 제 출연료 수입원으로 공제되는 것으로 확신하고 있었다"며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사는 대중가수로서 일련의 사항으로 심려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JTBC '사건반장'은 지난 8일 현진우에게 총 2천600만원을 빌려줬으나 돈을 갚지 않고 잠적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아래는 현진우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금번 JTBC 사건반장 제보와 관련하여 물의를 일으킨 점 많은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우선 당시 상황을 설명 드리고자 합니다.

2015년 금전 관계에 대해서는 제 수첩에 상세히 기록되어있듯 당연히 제 출연료 수입원으로 공제되는 것으로 확신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방송에 제보가 되었고 저는 제보자와 연락을 취해 10여 년 만에 다시 만나 되짚어보며 서로간의 오해를 발견하였습니다.

다행히 제보자와 원만하게 대화가 되어 금전적으로 더 이상 오해가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사는 대중가수로서 일련의 사항으로 심려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빚투논란' 현진우 측 "제보자와 원만히 대화, 금전적 오해 풀었다"(전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