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10년차' 트와이스 나연, Y2K 도전도 通할까…파워풀 서머퀸 출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트와이스 나연이 파워풀하고 성숙해진 매력으로 서머퀸 탄생을 알렸다.

13일 서울 송파구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트와이스 나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날 트와이스 나연은 "솔로 앨범으로 2년 만에 컴백한다"며 "사실 2년간 그룹 활동을 하며 투어를 다니고 정신 없이 지냈다. 솔로로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거라 설레고 기대된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첫 솔로 데뷔곡 'POP'의 성공 이후 부담이 없었냐는 질문에 "트와이스 첫 솔로의 시작이라 부담도 됐지만 내 생각보다 더 사랑 받았다"며 "전 앨범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이 정도로 사랑 받을 수 있을까 부담감 있긴 했지만 최대한 많이 즐기려 했다. 그룹 활동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 이 시간을 소중히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곡과 스타일 측면에서 큰 변화를 준 이유에 대해서는 "솔로 가수로만 활동하는 게 아니라 한 번 앨범이 나올 때 임팩트 있는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지난 앨범은 대중이 생각하는 트와이스 나연답고 내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작품이었다. 이번엔 멋있고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나연은 약 2년 만에 선보이는 미니 2집 'NA'와 타이틀곡 'ABCD'로 자신을 새롭게 정의할,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싱어송라이터 샘김, 악뮤 이찬혁, 쏠, 키스오브라이프 쥴리가 피처링 참여해 나연과 협업했다.

나연은 "이번 앨범에서는 멋있고 파워풀하고 과감한 모습을 담아보고 싶었다"고 말한 뒤 "나에게 어려운 장르라 좌절한 적도 있었다. 준비하면서 극복하고 성장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나연 타이틀곡 'ABCD'는 'A부터 Z까지 내 타입인 상대를 향해 사랑에 대해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주고 유혹하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팝 댄스 곡이다.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작사, 빅히트 뮤직 전속 프로듀서 피독 등이 작곡 및 편곡에 참여했다.

나연은 "타이틀곡이라 통보 받진 않았고 곡을 수집해서 들어보다가 '이 곡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퍼포먼스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타이틀곡으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Y2K 콘셉트에 도전한 것과 관련, 나연은 "이번 곡이 2000년대 초반 스타일이라 그 느낌을 잘 살리고 싶었다. 곡이 그런 느낌이다보니 안무 스타일이나 의상 스타일링에서 트렌디함을 가져오려 했다"고 답했다.

이어 나연은 "Y2K 시대 때 나는 너무 어려서 이해 못하는 부분도 있었다. 박진영이 그 때 당시 팝 아티스트 영상을 보라고 조언해줬다. 여러 아티스트 뮤직비디오 노래를 들으며 영감 받았다"고 이미지 구축 배경을 밝혔다.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나연의 이번 타이틀곡 'ABCD'는 방탄소년단 프로듀서로도 잘 알려진 피독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나연은 "피독이 'ABCD'를 써줘서 자연스럽게 작업하게 됐다. 피독을 처음 봤을 때 디렉팅도 자세히 봐줬고 호흡이 잘 맞았다. 'ABCD'만의 스타일로 곡이 잘 녹음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샘김 이찬혁 쥴리 등의 참여 비화에 대해 "샘김의 노래를 너무 좋아했다. 이번 노래에 잘 어울리는 목소리 같아서 회사 추천을 받아 의뢰를 들리게 됐다. 쥴리와 이찬혁은 이번 앨범에 꼭 함께 작업을 해보고 싶어서 의뢰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연은 "여름이 주는 이미지와 에너지가 너무 좋았다. 여름에 어울리는 아티스트라는 수식어가 가장 기분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나연은 "박진영이 처음 한 말이 '운동을 했으면 좋겠다'였다. 건강해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쉬는 날이나 촬영이 일찍 끝나면 거의 매일 운동을 했다.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ABCD' 활동으로 거두고 싶은 성적과 목표에 대해서는 "좋은 성적이 따라오면 좋겠지만 2년 전 첫 솔로 활동할 때 아쉬웠던 게 팬들과 음악방송 1위를 즐기지 못했던 것이다. 운이 좋게 성적이 따라준다면 팬들과 함께 1위를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나연이 13일 서울 송파구 모처에서 열린 솔로 미니 2집 'NA'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데뷔 10년차를 맞은 트와이스 나연의 소회도 공개됐다. 나연은 "10주년이라는 게 긴 시간인데 내게는 눈 깜빡할 사이에 지나간 시간이다. 데뷔 초 보면 '벌써 10년이 지났나' 싶을 정도로 믿겨지지 않는다. 10주년 기념해서 팬들과 멤버들과 팬미팅을 하면 실감이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올 초 발매한 트와이스 앨범 판매량이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것과 관련, 나연은 "해외 활동과 투어를 하며 다른 국가에 계신 원스들의 사랑을 받아 기회가 열린 것 같아 감사하다. 덕분에 활동 범위도 넓힐 수 있고 다양한 곳에서 무대를 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트와이스의 롱런 비결을 묻는 질문에 나연은 "9명 모두 트와이스에 애정이 크고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점이다. 트와이스로 활동하는 욕심도 많고 무대에 대한 열정도 크다. 그 마음 때문에 오래 오래 활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원동력 중에 가장 큰 부분은 팬들이 아닐까 싶다. 오랜 시간 동안 곁을 지켜주고 응원해주시기 때문에 그 모습 하나만으로 더 열심히 활동하게 된다"고 답했다.

또 나연은 "트와이스도 솔로, 유닛 활동으로 바쁘지만, 앨범 촬영장에 커피차도 보내주고 응원을 많이 해줬다. 안무도 멋있고 노래도 좋다며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쯔위와 있었던 에피소드도 함께 공개됐다. 나연은 "워낙 바빠서 멤버들과도 얼굴을 자주 보지 못했고 챌린지 요청도 하지 못했다. 그런데 쯔위가 연습실에 와서 이미 내 춤을 추고 있더라. 너무 고마웠다. 바로 챌린지를 찍어 올렸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트와이스 나연 콘셉트 포토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나연 콘셉트 포토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나연은 'ABCD' 활동을 마친 뒤 '워터밤'에 출격하고 뒤이어 트와이스의 마지막 스페셜 투어로 7월 일본 닛산 스타디움 무대에 오른다. 해외 여성 가수가 일본 닛산 스타디움에 오르는 건 트와이스가 처음이다.

나연은 "솔로 가수로서 페스티벌에 나가서 무대를 보여드리거나 혼자 무대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각보다 적더라. 혼자 무대를 꾸미는 걸 바랐기에 나가게 됐다"고 말한 뒤 "마지막 스페셜 투어가 7월 일본 닛산 스타디움 공연이다. 오래 전부터 기다린 꿈같은 무대다. 나도 많이 기대된다.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연은 6월 14일 오후 1시(미국 동부시간 기준 0시) 두 번째 미니 앨범 'NA'와 타이틀곡 'ABCD'를 발매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10년차' 트와이스 나연, Y2K 도전도 通할까…파워풀 서머퀸 출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