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방탄소년단 진 "모두의 방학 끝나는 날 기다려…빨리 모였으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방탄소년단 진이 완전체로 모이는 날을 기약했다.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진의 전역 후 첫 오프라인 행사로, 4천여 명의 아미가 운집해 진의 전역을 축하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역 기념 행사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사진=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역 기념 행사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사진=빅히트뮤직]

이날 무대에서는 군 복무 중인 멤버들이 직접 쓴 자필 편지도 무대를 통해 공개됐다. RM은 "영혼의 단짝 테너 색소폰과 있다. 돌아오면 '다이너마이트' 불어드리겠다. 모두 돌아오면 얼마나 더 아름다울까요"라고 전했고, 슈가는 "우리들의 축제 마음껏 즐겨달라. 저도 하루 빨리 여러분을 보게 될 그 날만 손에 꼽고 있다. 보고 싶습니다. 조만간 다시 만나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제이홉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고 싶고 그 시기도 얼마 안 남았다. 떨린다. 보고싶고 만나고 싶다. 6월 잘 즐기면서 10월도 기다려 봅시다"고 전했고 지민은 "다시 만나면 얼마나 벅찰까 생각하면 심장이 막 뛰어서 잠도 안 온다. 여기서 열심히 잘 지내고 있으니 진형이랑 먼저 놀고 계세요. 얼른 다같이 만나서 얼싸안고 놀아요"라고 말했다.

뷔는 "요즘 자유시간에 혼자 춤 춘다. 몸이 근질근질하다. 우리 걱정 말고 곧 만나자. 다시 보는 순간에는 애틋하고 기다렸던 감정 다 쏟아내자. 너무 보고싶어요"라는 편지를 남겼고, 정국은 "다시 만날 날 생각하며 잘 버티고 있다. 무대 진짜 하고 싶다. 아미들의 함성을 듣고 싶다. 다시 만날 그 날까지 아프지 마시고 건강 잘 챙기고 계세요. 너무 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팬들을 향한 사랑을 전했다.

자필 편지를 확인한 진은 "여섯 멤버 모두 각자 자리에서 잘 지내고 있을텐데 오늘이 특별한 날이지 않나. 그래서 멤버들이 메시지를 보내줬다. 곧 모두의 방학이 끝나고 멋진 모습으로 모이게 될텐데 나도 너무 기대되고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다시 완전체가 될 날을 기대했다.

한편 진은 지난 12일 경기도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1년 6개월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진의 전역식에는 국내외 100여개 언론사가 참석해 취재 열기를 입증했고, 팬들은 현장 방문 대신 다양한 플래카드, 현수막, 래핑 버스로 전역을 축하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방탄소년단 진 "모두의 방학 끝나는 날 기다려…빨리 모였으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