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이人]① '핸섬가이즈' 이희준 "♥이혜정, 로맨스 질투? 집에서 뽀뽀 더 세게"


(인터뷰)배우 이희준, 영화 '핸섬가이즈' 섹시가이 상구 役 코믹 열연
"코미디 하고 싶었다, 제안 주신 것에 감사해"
"난생처음 입는 핑크 점프슈트 당황…공승연, 리액션 좋아 평화로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희준이 악역을 벗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코믹 캐릭터로 돌아왔다. 얼굴만 보면 다소 무겁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순박함이 가득하다. 코믹 연기가 하고 싶었다는 이희준은 제 옷을 제대로 입고 이성민과 완벽한 시너지를 발휘한다. 이렇게 웃겨도 되나 싶을 정도로 웃음 폭탄을 마구마구 던지는 '핸섬가이즈' 그리고 이희준이다.

오는 26일 개봉되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이성민 분)과 상구(이희준 분)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다.

배우 이희준이 영화 '핸섬가이즈'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희준이 영화 '핸섬가이즈'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이성민은 터프가이 재필로, 이희준은 섹시가이 상구로 변신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연기 변신을 펼친다. 두 사람이 이사 온 날,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지하실에 봉인되어 있던 강력한 악령이 깨어나 예측불가 사건이 계속된다. 재필과 상구가 가장 행복해야 할 순간, 예상치 못한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벌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통해 참을 수 없는 웃음을 선사한다.

이희준이 연기한 상구는 우락부락 성난 근육과 달리 한없이 세상 다정한 마성의 매력을 지닌 인물. 따뜻한 마음에서 비롯된 선한 행동으로 주변 사람들을 더 큰 위험에 빠뜨린다. 이희준은 압도적 덩치를 그대로 드러내는 파격적인 의상과 장발 헤어스타일, 순박한 표정까지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벽히 연기해 ‘믿보배’ 저력을 과시했다. 다음은 이희준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 개봉을 앞두고 시사 반응이 굉장히 좋다. 어떤가?

"좋은데 설레발 안 치려고 조심한다. 시사회 후에 성민 선배님도, 저도 기분이 좋았다. 다들 나와서 '자중하자'라고 했다. 일단 너무 잘 만들었다. 짜임새 있게 잘 만들고 편집, 음악도 다 좋다. 앞으로 홍보 활동을 잘하자는 마음이다. 관객들에게 잘 오픈이 될 수 있게 애쓰자 했다. '컬투쇼'에서 성민 형이 하자고 해서 춤도 췄다. 무대인사도 열심히 하려고 한다."

- 어떤 면이 끌렸나?

"제안을 받았을 때 감사한 것이 감독님이 저의 이런 모습을 본 적도 없고, 저도 보여준 적이 없는데 이렇게 맡겨주신 것이 감사하다. 지나고 나니 느끼게 된다. 저로서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저도 연출을 해보니 잘할 것 같아서 캐스팅해도 못 미칠 때가 있다. 리스크가 있음에도 제안을 준 것이 감사하고 용기 있는 선택이지 않나 싶다. 저는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 연극에선 했는데 영화에선 그럴 기회가 없어서 제안을 주셔서 신나고 안 할 수가 없었다."

배우 이희준이 영화 '핸섬가이즈'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희준이 영화 '핸섬가이즈'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 최근엔 악역, 강렬한 연기를 많이 했는데 코미디 연기가 어렵지는 않았나?

"똑같은 마음으로 진지하게 준비했다. '살인자ㅇ난감', '마우스' 끝나고 나서 잔상이 남는다. 6개월 송촌의 눈으로 바라보려 애쓰고 생각하다 보니 당연히 잔상이 남을 수밖에 없다. 그러면 명상으로 치유하려고 한다. '핸섬가이즈' 같은 경우엔 행복하다. 부작용이 적다. 다 아름답게 보려고 하고 서로 안 싸웠으면 하고,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나 때문에 불편하지 않길 바라는 아이라 재미있게 촬영했다. 물론 악역 쾌감도 엄청 많다. 욕도 마음껏 한다.(웃음) 최근 넷플릭스 '악연'이라는 작품을 찍을 때도 완전 못된 양아치 역할이었다. 이게 배우가 가진 재미 중 하나인데, 코미디 작업은 훨씬 행복하고 즐거운 것 같다."

- 외모에 대한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다. 외모가 가장 주목되는 캐릭터인데 어떻게 준비를 했나?

"외모 망가뜨리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대구가 고향인데, 고향에 있을 법한 말 느리게 하고 덩치 큰데 착한 애 느낌이 떠올랐다. 저는 배역에 맞는 머리를 하려고 촬영 안 할 때는 머리를 안 건드린다. 그때 머리가 길었다. 더 길러서 하면 좋겠다는 아이디어가 있었다. 그래서 성민 선배님이 꽁지머리를 하시고 목 탄 자국에 집중하시더라. 저는 부황 자국을 했다. 저 혼자 안 지려고 망가뜨리려고 했던 것이 있지 않았나 싶다. 그 과정이 재미있어서 키득 하면서 창작해 갔다."

- 본인의 외모를 처음 봤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

"저희는 웃기라고 생각 못 했는데 핑크색 점프슈트를 줬을 때 당황했다. 그걸 줄 거란 생각을 못 했다. 난생처음 입었지만 적응해나갔다. 박지환 배우가 첫 촬영 때 저희가 분장 한 거를 못 본 상태에서 촬영을 시작했다. 연기도 이상하고 대사도 이상하게 하니까 '어떤 영화지? 어떤 스타일로 해야 하지?' 싶어서 당황스러웠다고 하더라."

- 캐릭터를 만들 때 주변 서치를 많이 하는 배우인데, 이번에 특별히 참고한 인물이 있나?

"고향에 있을 법한 친구를 상상했다. '핸섬가이즈'엔 그런 이미지가 떠올라서 유년 시절을 기억했다. '살인자ㅇ난감'은 제 기억으로만 할 수 없어서 서치를 한 거다. '지배종'도 마찬가지로 서치가 필요했다. 이희준으로 국무총리의 마음을 이해하기 어려워서 공부한다. 작가들이 글을 쓰기 위해 서치하러 여행을 가는 것처럼 배우로서 인물에 다가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이 영화 '핸섬가이즈'에서 열연하고 있다. [사진=NEW]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이 영화 '핸섬가이즈'에서 열연하고 있다. [사진=NEW]

- 설거지하다가 플러팅을 하는 댄스가 인상 깊은데, 어떻게 준비를 했나?

"대본에 있었는데 상구가 미나 앞에서 춤을 춘다만 있고 음악만 줬다. 저는 안무가가 있는 줄 알았다. 춤을 짜주는 줄 알았다. 하지만 촬영 전날까지 얘기 없고 추고 싶은 대로 추면 된다고 하더라. 방에서 음악 틀어놓고 열심히 안무를 짰는데 갈피를 못 잡았다. 그래서 김설진에게 새벽 1~2시에 전화해서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그 아이에게 플러팅, 사랑 고백을 하는 거다. 어떤 동작을 해도 상관없다"라고 해줬다. 그 말에 쉽게 풀려서 제 마음대로 했는데, 영화를 볼 때는 부끄럽더라. 호주에 사는 큰 새가 구애하는 느낌이 들어서 불편했다. 설진이 덕분에 그런 느낌의 안무가 생겼다."

- 공승연 배우와 로맨스 연기를 하는데, 아내의 반응이 궁금하다.

"언제나 응원해준다. 지금 공연도 뽀뽀신이 있다. 질투하는 척하다가 응원해준다. 뽀뽀신이 있으면 집에서 세게 뽀뽀하고 가라고 한다. 코미디도 너무 좋아한다. 악역을 하면 집에서 피폐해져 있으니까 코미디는 훨씬 밝은 일상을 보낼 수 있어 좋아한다."

- 공승연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나?

"승연 배우가 선배들에게 잘한다. 성민 형이랑 저는 완전 아저씨일 텐데 뭐가 재미있고 흥미가 있겠나. 그런데 저희가 하는 얘기를 항상 들어주고 술자리에도 끝까지 남아 있다. 무슨 얘기를 해도 웃어주고 "우와" 리액션을 해준다. 우리 얘기를 많이 들어주니까 더 많이 얘기하곤 했다. 그래서 승연 배우를 대할 때 어려움이 없고 연기 조언도 편하게 잘 들어줘서 평화로웠다. 셋의 사이가 영화에도 잘 드러나는 것 같다."

- 후배들이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가 쉽지 않을 텐데 선배로서 잘 받아주는 편인가 보다.

"연기 질문을 하면 답을 하지만 질문 안 하면 하지 않는다. 굳이 내가 겪은 어려움을 겪을 필요가 없으니까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주려 한다. 저도 연기 토론하는 것도 좋아하고 재미있어한다. 선배들에게 받은 것도 많다. 이성민 선배와 공연을 할 때도 그랬고, 문성근, 강신일 선배님이 같이 작업했던 감독, PD들에게 잘하는 후배가 있으니 보러오라고 추천도 해주고 그랬다. 박해준 형도 그렇고, 그렇게 해서 캐스팅이 되곤 했다. 제가 받은 만큼 후배들에게도 해주고 싶은 마음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① '핸섬가이즈' 이희준 "♥이혜정, 로맨스 질투? 집에서 뽀뽀 더 세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