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돌싱포맨' 김종서 "기러기 18년째 '반돌싱'...교포 아내·아이 日서 거주중"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가수 김종서가 기러기 생활 18년째라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김종서, 김경호, 권혁수가 출연했다.

이날 김종서는 "기러기 생활을 18년째다. '반돌'이다"라고 밝혔다.

돌싱포맨 [사진=SBS]
돌싱포맨 [사진=SBS]

이어 "제가 그걸 숨기려고 한 게 아니다. 전 이미 결혼한 상태로 데뷔를 했다. 아무도 안 궁금하길래 (말을 안했다). 그리고 데뷔 후 너무 유명해진 거다"고 말했다.

김종서는 "가족들은 일본에 있다. 아내는 일본에서 태어난 교포고 아이도 일본에서 태어났다. 제가 활동하면서 인기가 좀 있어서 가족끼리 어디 다니니가 힘들었다. 저는 연예인이니까 괜찮은데 가족들은 일반인이지 않냐. 가족들이 불편해하니까 기러기생활을 하게 됐다. 아내와 아이들은 너무 좋아하더라. 그렇게 살다보니 18년이 됐다"고 기러기 생활을 한 이유를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돌싱포맨' 김종서 "기러기 18년째 '반돌싱'...교포 아내·아이 日서 거주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