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강희, "남자들, 제게 속고 있는 거에요"


 

"제가 키스도 못할 것 같다는 분도 계세요. 한마디로 속고 계신 거죠."

사랑스러운 여자 최강희가 은근한 속내를 전한다. 그가 말하는 것은 대중이 어느사이엔가 최강희라는 인물에게 만들어준 이미지가 자신의 전부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인가 최강희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캐릭터로 다시 스크린에 돌아왔다. 최강희의 새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감독 손재곤, 제작 싸이더스FNH, MBC프로덕션)은 예쁘고 매력적이지만 어딘가 비밀을 감추고 있는듯한 여자 '미나'와 서른살까지 연애를 못해본 쑥맥 대학강사(박용우 분)의 코믹한 사랑이야기다.

"영화 속 캐릭터하고 저하고 닮았다는 말, 딱이라는 말 전 너무 많이 들어요. 사실 저도 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모르겠는데 말이죠."

영화 개봉을 앞두고 '최강희는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을 수도 없이 받고 있다고. 그래서 피할 수 없는 질문은 자신에게 매일 던지고 있다고 최강희는 말한다.

한가지 질문을 던지면 골똘히 생각하고 신중히 대답을 내놓는 여자. 눈을 굴리며 손가락을 까닥이며 최강희는 생각에 생각을 거듭한다.

"전 어느 때부터 엉뚱한 사람이 됐어요. 라디오하면서 그렇게 됐고 사진을 이상하게 찍어서 그렇게 된 것 같아요. 제 이미지는 여러분이 만든 것이죠. 제 이미지가 영화 캐릭터와 어울려 시너지 효과를 준다면 그 이미지 그대로 생각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최강희는 청순하고 순수한 이미지로 남성팬이 많은 것 같다는 질문에 "많은 남자들이 속고 있다"고 말하며 장난스럽게 웃었다.

"제게 속고 있어요. 그래서 제가 연애를 하면 상대방이 항상 오해를 가지고 시작해요. 최강희는 순수할 것이다, 투명할 것이다라고요. 참 부담스러워요."

"어떤 분들은 제가 키스도 못할 것 같다고 말하세요. 그만큼 제가 어리숙해 보인다는 뜻이겠죠?"

최강희의 안에는 얼마나 많은 얼굴이 숨어 있는 것일까. 순진무구한 얼굴과 세상일에는 무심한 듯한 표정, 때로는 호기심으로 빛나는 눈빛. 스스로도 내가 누구인지,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고 있는 중이라는 최강희. 그가 아직 우리에게 보여주지 않은 많은 얼굴들을 하나하나 만나보는 것은 참으로 즐거운 일이 될 듯 하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김동욱 기자 gphoto@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강희, "남자들, 제게 속고 있는 거에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