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비, '스피드 레이서' 출연은 현명한 결정"


"비가 '스피드 레이서(Speed Racer)'에 출연한 것은 현명한 결정입니다."

31일 오후 서울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서울디지털포럼 2007'에 참석한 윌리엄 최(William Choi)가 한 말이다.

재미교포 2세인 윌리엄 최는 토비 맥과이어, 리즈 위더스푼 등이 소속된 미국 유명 매니지먼트 겸 제작사 '매니지먼트360'에서 일하는 10년차 매니저.

이 날 행사에서 '한류, 그 이상의 가능성'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한 윌리엄 최는 "최근 많은 한국 배우들이 할리우드에 진출하고 있고 재능이 많은 배우들이기 때문에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특히 비가 영화 '스피드 레이서'에 출연하기로 한 것은 현명한(Smart) 결정이다"고 평가했다.

윌리엄 최가 현명한 선택이라고 평가한 근거는 이 영화가 '매트릭스' 시리즈를 통해 화제를 모은 래리, 앤디 워쇼스키 형제의 최신작이고, '매트릭스' 시리즈 후 두 사람의 첫 공동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점이다.

그는 "이 영화는 미국에서 가능성이 가장 큰 영화이고, 비는 두 거장 감독과 함께 작업을 하면서 차근 차근히 세계에 이름을 알릴 수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윌리엄 최는 또 "중국 배우 장쯔이는 중국영화 '와호장룡'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했고, 성룡은 아시아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미국에 진출했지만 미국의 거장 감독과 직접 작업을 하게된 비는 또 다른 경우"라고 비교하면서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비는 '스피드 레이서'에서 실력이 특출난 신예 레이서이자 가업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동양인 역을 맡았다.

이 영화는 2008년 5월 개봉 예정으로 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다.

조이뉴스24 박은경기자 imit@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비, '스피드 레이서' 출연은 현명한 결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