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손태영-박민영, '분장실 마찰 없다' 한 목소리


손태영과 박민영이 한 언론에 의해 보도된 '손태영과의 분장실 마찰 루머'와 관련, '사실 무근'임을 밝혔다.

먼저 박민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30일 오후 조이뉴스24와의 전화 통화에서 "해당 언론매체가 루머성 기사를 써 독자들은 마치 사실인 양 받아들이고 있다. 그 루머와 관련해 박민영은 한점 부끄럼 없이 떳떳하며 '사실무근'"이라고 못박았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법무팀과 입장을 정리 중이다. 필요하다면 명예훼손과 관련한 소송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박민영은 자신의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글을 올려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민영은 이 글에서 "휴.. 답답해서 일도 손에 안잡히고/ 저 말도 안되는 사실을/ 한마디로 비인간적인 연예인으로 묘사된 민영씨를/ 그대로 믿고 있을 사람들을 생각해도/ 그냥 화만나고 ㅋㅋ"라며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또한 "촬영장 가면 멱살잡고 싸웠다는 태영언니랑 얘기나 해봐야지/ 이성을 잃고 잠시 정체성의 혼란기에 빠져든 나/ 하지만. 진심은 언제나 통한다는 사실"이라며 떳떳한 자신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손태영 측 역시 '사실무근'임을 강조하고 나섰다. 손태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30일 오후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어이가 없다. 멱살을 잡기는 커녕 서로 자기 방을 쓰라고 하는 사이"라며 소문을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A팀, B팀으로 나뉘어 촬영하는 데다가 워낙 돈독한 선후배 사이라 '분장실 마찰'은 말도 안된다"며 "지난 주 마침 '대조영' 팀 분장실이 4-5개가 비어 있어 따로 쓴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한 언론은 KBS 월화 미니시리즈 '아이 엠 샘'에 함께 출연 중인 박민영과 손태영이 분장실 문제로 마찰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손태영-박민영, '분장실 마찰 없다' 한 목소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