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수·이종욱·이대형,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


삼성 심정수(26)·두산 이종욱(21)·LG 이대형(24)이 외야수 부문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심정수 이종욱 이대형은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07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2002년과 2003년에 이어 세번째 황금장갑을 낀 심정수는 "건강한 몸으로 이 땅에 태어나게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또 늘 옆에서 뒷바라지 해주는 아내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또 "지난 시즌 부상으로 경기에 나가지 못했는데 올 시즌 믿음을 갖고 지켜봐주신 코칭스태프에게도 감사드린다"면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심정수는 올 시즌 홈런(31개)과 타점(101점) 1위에 올랐다.

이종욱과 이대형은 생애 첫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올해 타율 3할1푼6리에 도루 47개로 득점과 도루 2위, 최다안타 3위에 오른 이종욱은 "다시 야구를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두산 사장님과 부족한 내게 많은 기회를 주신 김경문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면서 "늘 도와주신 부모님과 얼마 전 결혼했는데 신혼여행도 못 가고 집에서 청소하고 있는 신부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이대형은 "김재박 감독님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면서 "무엇보다 LG 팬 여러분이 많이 응원해 주셨는데 4강에 들지 못해 죄송하다. 내년에는 팀 우승과 함께 이 자리에 올라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대형은 타율 3할8리에 도루 53개를 성공시켜 도루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조이뉴스24 배영은기자 youngeu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