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단상 올라가 "바지 내리면 믿겠습니까?" 초강수


나훈아가 단상에 올라가 허리춤을 잡고 바지를 내릴 듯한 자세를 취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나훈아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 도중 "5분간 바지를 내려 보여드리면 믿겠습니까"라며 단상 위로 올라가 순간적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어 "내리지 않아도 믿겠습니까"라고 물어본 후 팬들이 "믿습니다"라고 말하자 다시 자리에 앉았다.

나훈아는 이어 "'밑에가 잘렸다"는 소문에 대해 말하겠다"며 "여러분이 펜으로 나를 죽인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굴뚝도 없는데 연기를 피웠다"며 "네가 어떻게 했기에 이런 소리 나왔냐고 해 할 말 없다고 했다"며 말을 이었다.

나훈아는 "내가 꿈에라도 남의 마누라 뺏는 마음이 있었다면, 난 여러분 집에 키우는 개새끼"라며 격한 어조로 말했다.

그는 "여러분 집에 개가 없으면 옆집 개라도 생각하시라"며 다시 한번 자신의 진실을 강조한 뒤 "대한민국은 간통죄가 있는 법치국가"라고 힘주어 말했다.

나훈아는 "이런 소문에 상대하는 게 자존심이 상했다"며 "긴 시절 노래해 매스컴의 속성을 잘 알기에 그냥 넘기려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진실은 시간이 오래 걸려도 밝혀지는 법"이라며 "언젠가 진실이 밝혀지리라 믿었다"고 덧붙였다.

나훈아는 끝으로 "만신창이가 된 나는 괜찮다. 다만 후배 김혜수와 김선아만은 바로잡아달라"며 간곡한 당부의 말을 남겼다.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