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코믹제왕' 주성치, 제작-감독-배우 1인 3역 '종횡무진'


주성치가 3편의 영화에 동시에 참여하며 세계적인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에서는 2009년 개봉 예정인 '드래곤볼' 제작을, 중국에서는 올해 8월 개봉 예정인 '장강7호'에서 감독과 주연을, 일본에서는 코믹 액션 '소림소녀'에서 기획 파트를 맡아 다방면에서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는 것.

'드래곤볼', 주성치의 할리우드 입성작

주성치가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첫 작품인 '드래곤볼'은 아키라 토리야마의 동명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

1984년부터 만화, 애니메이션 등으로 탄생돼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던 '드래곤볼'은 중국 장편소설 '서유기'를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손오공이 부르마, 야무차, 오룡, 푸알, 무천도사와 함께 소원을 들어준다는 7개의 구슬 '드래곤볼'을 찾아가면서 겪게 되는 모험담을 그렸다.

영화 '드래곤볼'은 인기만화와 주성치의 만남으로 제작 전부터 세계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성치만의 기발하고 독특한 개성이 드래곤볼이라는 소재 속에 얼마나 투영될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는 것.

또한, 영화 '스피드 레이서'에서 잠깐 얼굴을 비춘 박준형이 '드래곤볼'에서 야무치로 출연, 한국 팬들이 역시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장강7호', 외계 생명체를 다룬 주성치의 첫 영화

'소림축구' '쿵푸허슬' 등의 작품에서 감독, 주연으로 1인 2역을 소화했던 주성치가 '장강7호'에서도 자신의 장기를 발휘한다.

'장강7호'는 쓰레기 더미에서 주워온 신비의 외계생명체 '장강7호'가 가난하지만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던 아버지(주성치)와 아들(서교)의 남루한 일상에 깜짝 놀랄만한 변화를 가져다준다는 내용의 SF 코믹 블록버스터.

마치 스티븐 스필버그의 명작 'E.T'와 같은 느낌의 '장강7호'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주성치 최초의 SF 블록버스터로 화제가 되고 있다.

'소림소녀', '소림축구'의 영광 재현

오는 24일 개봉 예정인 '소림소녀'는 주성치가 영화의 전반적인 기획을 맡고, 일본영화 '춤추는 대수사선'의 모토히로 가쓰유키가 메가폰을 잡은 합작 프로젝트.

'소림축구'를 통해 이번 영화의 영감을 얻은 모토히로 가쓰유키 감독은 주성치가 일본에 방문한 2004년, 그에게 만남을 요청했고 그의 열의에 감동한 주성치가 영화의 기획자로 참여해 '소림소녀'가 만들어졌다.

이번 영화는 그 어떤 영화에서도 다루지 않았던 '라크로스'라는 새로운 스포츠를 소재로 한다.

주성치는 라크로스만의 역동적이고, 화려한 동작에 쿵푸를 접목시킨 코믹 액션을 선보일 예정.

미국에서는 제작자, 중국에서는 감독 및 배우, 일본에서는 기획자로 활동 중인 주성치가 전세계적으로 주성치 코미디 열풍을 불러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왼쪽부터 '드래곤볼' '장강7호' '소림소녀']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jyl@joynews24.com

2024 트레킹






alert

댓글 쓰기 제목 '코믹제왕' 주성치, 제작-감독-배우 1인 3역 '종횡무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