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닐손 '해트트릭' 포항, 센트럴 코스트 꺾고 16강 진출 '확정'


[2009 AFC 챔피언스리그 H조] 포항 스틸러스 3-2 센트럴 코스트

포항 스틸러스가 AFC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포항은 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H조 5차전 센트럴 코스트(호주)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닐손의 화려한 플레이에 힘입어 3-2,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포항은 2승3무, 승점 9점을 기록하며 가와사키에 이은 조 2위를 유지했고,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가와사키의 경기 결과에 따라 조 1위까지도 넘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포항은 전반 초반부터 센트럴 코스트를 몰아붙이며 한 수 위의 기량을 뽐냈다. 전반 2분 김기동의 패스에 이은 데닐손의 오른발 슈팅으로 공격의 시작을 알린 포항은 전반 7분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센트럴 코스트를 무너뜨려나갔다.

전반 6분 유창현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드리블로 돌파하려는 순간 보이크가 파울을 저지르고 말았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데닐손이 오른발로 골대 왼쪽을 찔러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포항은 선제골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해서 센트럴 코스트를 두드렸다. 전반 11분 데닐손의 왼발 슈팅 등 포항은 최효진의 날카로운 패스와 데닐손, 유창현 등 공격수들의 예리한 움직임으로 센트럴 코스트를 괴롭혔다.

전반 중반 포항의 화력이 주춤거리는 듯 했으나 전반 종반 다시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전반 44분 데닐손은 달려오던 최효진에 땅볼패스를 했고, 최효진은 그대로 오른발로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공은 골대 왼쪽을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에도 포항의 기세는 멈추지 않을 태세였다. 후반 4분 유창현이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하며 센트럴 코스트를 압박했다. 하지만 포항은 이런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고 센트럴 코스트의 일격에 무너져내렸다.

후반 7분 간단한 공중볼을 놓친 김형일의 어이없는 수비 실수로 포항은 동점골을 허용했다. 김형일이 놓친 공을 아담 크와스닉이 왼발로 골대 오른쪽 구석으로 찔러 넣었다. 그리고 후반 11분 포항은 역전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아크 왼쪽에서 찬 아담 크와스닉의 프리킥이 바운드되며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갔다. 아담 크와스닉에 두 골을 허용했다.

위기의 포항을 살린 영웅은 데닐손이었다. 데닐손 역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포효했다. 데닐손은 후반 25분 김기동의 헤딩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슈팅,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그리고 후반 43분 노병준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시키며 해트트릭을 달성하는 동시에 포항에 짜릿한 승리를 선사했다.

조이뉴스24 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