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잭슨 사인은 '치사량 수준' 마취수면제


지난 6월 25일 사망한 '팝의 전설' 마이클 잭슨의 사인은 '치사량 수준'의 강력한 마취제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24일 웹사이트를 통해 법원이 LA 카운티 검시소가 잭슨 시신의 부검 결과를 토대로 이러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날 공개된 압수수색영장 기록을 인용해 잭슨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의문 중 하나인 '잭슨이 숨지기 전 어떤 치료를 받고 있었느냐'에 대해 공개했다.

법원의 문서기록에 따르면 잭슨의 주치의 콘래드 머리는 LA 경찰에서 잭슨의 불면증 치료를 약 6주간 해왔으며, 매일 밤 강력한 마취제인 프로포폴 50㎎을 정맥주사를 통해 주입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머리는 잭슨의 약물 중독을 우려해 그를 약으로부터 떼어놓으려고 투여액을 25mg으로 줄였다고 진술했다. 특히 머리는 마취제 대신 2종의 진정제를 투여했으며 잭슨이 숨기지 이틀 전일 6월 23일에도 마취제인 프로포폴 대신 진정제를 주었다고 덧붙였다.

사망 당일 주치의는 약물 없이 수면을 취할 것을 권하면서 이날 새벽 1시 30분께 다른 약을 주었고, 효과가 없자 새벽2시, 3시에 진정제를 투여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잭슨이 잠을 이루지 못하고 계속 약을 요구해 다음날 오전 10시 40분께 프로포폴 25㎎을 주사했다고 법원의 문서는 덧붙였다.

경찰은 주치의가 자신이 프로포폴의 관리인정했지만, 그가 강력한 마취제인 프로포폴을 구입하거나, 주문한 증거를 찾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LA검시관의 검시 결과을 비롯해 주치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잭슨의 죽음은 치사량 수준의 강력한 마취제에 따른 급성 심장마비가 원인이며 경찰은 이를 과실치사에 가깝다고 결론지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조이뉴스24 정진호기자 jhju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잭슨 사인은 '치사량 수준' 마취수면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