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도착' 재범, 어머니 품에 안겨 '죄송해요' 눈물


2PM을 전격 탈퇴한 재범이 미국 시애틀 도착 후 어머니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린 사실이 현지 네티즌에 의해 전해졌다.

9일 한 네티즌은 재범을 시애틀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에서 봤다며 유튜브에 도착 영상을 올리고 "그는 어머니를 보자마자 눈물을 터뜨렸다. 어머니가 그를 품에 안고 눈물을 닦아줬다. 가슴이 아팠다. 재범은 계속 부모님께 죄송하다고 되뇌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재범은 앞서 지난 8일 오후 6시30분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KE019편 시애틀행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향했다.

재범은 2005년 미국의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인 마이스페이스에 '한국을 떠나고 싶다' 등의 글을 올린 것이 알려지며 파문을 빚었고, 팬카페에 공식사과를 한 후 지난 8일 전격 탈퇴를 선언했다.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