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히어로', 드라마 방영 전 日 선판매


내달 18일 방영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히어로'(가제)가 일본과 사전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히어로'의 일본 내 판권 계약체결은 드라마 제작 일정보다도 훨씬 앞선 지난해 11월에 성사된 것으로 알려져 더 큰 화제가 되고 있다.

9일 '히어로'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일본의 상장사이자 영상과 음악 관련한 유명 콘텐츠 제작사인 디지털 어드벤처와 수출을 체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최근 아시아권 전반에 걸쳐 경기가 좋지 않아 드라마를 2회 혹은 4회 정도까지 지켜보고 결정하는 분위기이지만 '히어로'의 경우에는 탄탄한 시놉시스와 주연배우인 이준기의 일본 내 인지도만을 보고 높은 가격으로 선 판매가 결정된 이례적인 경우로 꼽힌다"고 덧붙였다.

'히어로'의 제작을 맡은 유니온 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 '슬픈 연가'와 '사랑한다면 이들처럼'을 일본 후지TV에, '에덴의 동쪽'을 TBS에 판권을 판매하는 등 한 굵직한 계약을 성사 시켜온 바 있다.

'히어로'는 비록 가진 것은 없어도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열혈청춘들이 이 땅의 부조리한 권력층과 맞붙으며 펼쳐지는 스토리를 유쾌한 웃음으로 풀어낼 드라마다.

이준기와 김민정, 백윤식, 엄기준 등이 출연하는 '히어로'는 '맨땅에 헤딩' 후속으로 내달 18일 첫방송 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