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사람' 박대기 기자, '공부의 신' 특별 출연


올 연초 '폭설 리포팅'으로 해 화제를 모은 '눈사람' 박대기 기자가 연기 도전에 나섰다.

박대기 기자는 8일 방송될 KBS 월화드라마 '공부의 신'(극본 윤경아, 연출 유현기/제작 드라마 하우스) 11회에서 왕봉건설의 비리를 폭로하는 KBC 방송국의 기자 역을 맡아 특별 출연한다.

극중 왕봉건설은 풍진동 재개발을 위해 지역의 골칫덩어리인 꼴찌 고등학교 병문고를 인수하려는 작업을 펼쳐왔던 상황. 이와 관련 박대기 기자가 왕봉건설의 재개발 관련 비리를 밝히게 된다.

박대기 기자는 지난 6일 상암동에서 진행된 촬영에 참여하며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폭설 현장에서 머리와 몸에 눈을 맞으며 리포팅을 펼쳤던 모습과 달리, 그는 노란색 넥타이를 매치한 깔끔한 정장 슈트 차림을 하고 등장, 또 다른 면모를 선보였다.

특히 주 종목인 기자 리포팅을 하는 장면을 연기하는 만큼 NG도 거의 없이 짧은 시간에 OK사인을 받는 탁월한 능력을 발휘, 제작진으로부터 "역시 프로답다"는 극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공부의 신' 제작진은 "유현기 PD의 아이디어로 박대기 기자에게 출연을 요청했고, 박대기 기자 또한 취지에 공감, 선뜻 출연을 수락했다"며 "역시 '불꽃 투혼'의 기자답게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열연을 펼쳐줬다"고 남다른 고마움을 표했다.

이밖에 11회에서는 또다시 해체 위기에 봉착하게 되는 특별반의 수난과 강석호(김수로)와의 뜻하지 않은 이별, 이로 인해 더욱 의기투합하는 특별반 아이들의 모습 등이 담겨진다. 또 개성만점 달인 군단이 병문고 최종시험을 앞두고 그동안 극에서 선보였던 비법을 총정리해 줄 예정이다.

한편 '공부의 신'은 특별반 아이들이 기적 같은 천하대 입학 신화를 이룰 수 있을 지, 또 강석호와 신비로운 달인 군단의 과거사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도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조이뉴스24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