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자의 탄생' 지현우-이보영-이시영 삼각관계?


'지현우가 이보영과 이시영에게 양다리를 걸치나?'

지현우-이보영 커플 사이에 이시영이 훼방꾼으로 등장했다. 지현우와 이시영이 야릇하게 뒤엉켜있는 현장을 '때마침' 이보영이 포착한 것이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극 '부자의 탄생'(극본 최민기, 연출 이진서) 9회분에서 이신미(이보영 분)는 소파 위에서 묘한 자세로 함께 누워있는 최석봉(지현우 분)과 부태희(이시영 분)를 목격한다.

현장에는 묘한 긴장과 정적이 흐르고, 세 사람은 순간 '얼음'이 된다. 지난 8회분에서 석봉이 온몸을 던져 태희를 구해낸 뒤라 신미의 눈빛은 더욱 날카로워진다. '대재벌은 물러가라'며 한 시민이 투척한 계란을 막기 위해 석봉이 태희를 감싸 안았고, 신미는 텔레비전을 통해 생중계된 이 장면을 보게 됐다.

이에 갖가지 사건으로 부딪히며 미운정, 고운정을 쌓아가던 석봉-신미 커플의 애정 전선에 이상 기류가 형성될 전망이다.

한편 '부자의 탄생'은 재벌아빠 추격의 중요한 단서인 목걸이를 둘러싸고 석봉과 태희 사이에 형성된 비밀, 석봉의 옆에서 심상찮은 행동을 일삼는 우병도의 숨겨진 과거, 목걸이의 비밀을 알고 있는 3명의 회장 이중헌(윤주상)-부귀호(김응수)-추영달(박영지)의 사연 등 궁금증을 더해가는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조이뉴스24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자의 탄생' 지현우-이보영-이시영 삼각관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