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FIFA 올해의 선수 여자부문 후보 선정


'지메시' 지소연(19, 한양여대)이 또 한 번 새역사 창조에 도전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6일 프랑스 축구전문지 '프랑스풋볼'과 함께 제정한 'FIFA 발롱도르 올해의 선수' 여자부문 후보에 지소연이 이름을 올렸다.

'FIFA 발롱도르 올해의 선수'는 지난해까지 FIFA와 프랑스풋볼이 각자 시상하던 올해의 선수를 권위를 높이는 차원에서 올해부터 통합해 운영하는 축구계 최고의 상이다. 한국 선수가 FIFA 올해의 선수 후보에 선정되기는 지소연이 처음이다.

FIFA가 발표한 명단에는 지소연을 비롯해 마르타(브라질), 크리스틴 싱클레어(캐나다), 캘리 스미스(잉글랜드), 에미 윔바흐(미국) 등 세계 여자 축구계의 거성들이 포함됐다.

특히 지난 8월 독일에서 열린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선수들 중에는 지소연이 유일하게 포함됐다. 지소연은 실버볼(우수선수)과 실버부트(득점 2위, 8골)를 수상했고 한국에 FIFA 주관대회 첫 3위라는 선물을 안겼다.

만약 지소연이 올해의 선수를 수상하게 되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가 된다. 지난 2001, 2002년 중국의 웬리롱이 2, 3위를 차지한 것이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성적이다. 지소연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선수상 후보에도 올라있다.

남자 부문에는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디디에 드로그바(첼시) 등이 후보에 올라 각축을 벌인다.

한편, 지소연과 월드컵 3위를 이끌었던 최인철 현 여자대표팀 감독도 감독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최인철 감독은 피스퀸컵 우승을 이끄는 등 갈수록 물오른 지도력을 과시하고 있다. 시상식은 내년 1월 10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