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지진, 삼성 반도체·LCD 가동 일시중단


오작동 방지 차원 일시 중단…"정상화, 피해 미미"

[박영례기자] 일본 강진의 여파가 국내까지 영향을 미쳤다.

11일 삼성전자는 반도체, LCD사업장이 강진 여파로 1시간 반 가량 가동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46분경 일본 북동부지역 일대에 발생한 진도 8.9 강진으로 삼성전자 반도체, LCD사업장의 포토장비 일부가 진동을 감지, 2시 54분께 오작동 방지를 위해 자체적으로 가동이 일시 중지된 것.

삼성전자 관계자는 "오후 4시 30분에 모두 정상화 됐고, 이번 가동 중단으로 인한 피해는 극히 미미하다"고 설명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