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7광구' 개봉, 꿈같은 일" 눈물


[정명화기자] 배우 하지원이 새 영화의 개봉에 대해 꿈같은 일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7일 오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국내 최초 3D 액션 스릴러 영화 '7광구'(감독 김지훈, 제작, JK필름)의 제작보고회는 영화의 프로모션 영상과 영화의 3D 제작기 공개, 출연진의 공동 간담회 순서로 진행됐다.

'7광구'는 한반도 남단 7광구의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석유 시추선 '이클립스 호'에서 벌어지는 심해 괴생명체와 대원들간의 사투를 3D로 그려낸 액션물이다. '화려한 휴가'의 김지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하지원, 안성기, 오지호, 이한위, 박철민, 송새벽, 차예련 등이 출연했다.

이번 영화에서 석유를 사랑하는 해저장비 매니저 '차해준' 역을 맡은 하지원은 "오늘이 꿈같은 날이다"며 "이런 날이 올지 몰랐다"며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근육질 여전사로 거듭난 하지원은 "(근육을) 많이 뺀거다"라고 유머러스하게 답하기도 했다.

"'7광구'는 '해운대' 전에 기획이 들어간 작품이고, 저한테도 도전이고 우리나라에서 이런 영화를 만들수있을까 걱정이 많았어요. 기다리는 시간도 많았고,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아서 이렇게 선보이게 되는 시간이 꿈같은 시간이에요."

하지원은 강한 캐릭터로 국한되는 것에 대해 "도전하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강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 사랑스럽고 예쁜 역할도 앞으로 많이 하겠다"고 답했다.

하지원은 "영화를 찍으며 고생을 몰랐는데, 후시 녹음을 하다보니 우리가 이렇게 고생했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선후배 배우들이 너무 재밌게 해주고 스태프들이 열심히 해줘서 연기할 때는 힘든 줄 몰랐다. 다른 분들의 배려가 없었으면 이 영화는 만들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울먹였다.

올 여름 한국영화 기대작 '7광구'는 오는 8월 4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