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장미희 "쌍욕 남발…30년 연기인생 처음"


[장진리기자] '우아함의 대명사'가 장미희가 파격적으로 변신한다.

장미희는 오는 19일 첫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패션왕'을 통해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으로 변신한다. 럭셔리한 소파에 앉아 고운말만 써왔던 장미희는 각종 비속어를 남발하며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할 전망이다. 극 중에서 장미희는 사기에 가까운 친화력으로 눈 깜짝할 사이에 부티크 사업에 성공한 조마담 역을 맡아 힘없는 사람에게는 악랄하고 돈 있는 사람들에게는 우아하고 교양이 넘치는 이중적 캐릭터를 연기한다.

장미희는 "30여 년 연기생활을 하면서 이런 캐릭터는 처음 해본다. 촬영을 시작한 초기 한 달은 극 중 조마담 역할 때문에 화가 나서 연기에 집중하지 못했을 정도"라며 "특히 ㄴ자 들어가는 비속어 대사는 지금도 연기하기가 정말 힘들다"고 비속어 연기의 고충을 밝혔다.

이어 "'패션왕'은 패션을 주제로 한 트렌디한 드라마로 이에 걸맞은 젊고 예쁜 배우들이 많아 멋진 작품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패션왕'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동대문에서 출발해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성공하는 젊은이들의 도전과 사랑, 욕망을 그린 드라마 '패션왕'은 오는 19일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