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유리 "윤아와 경쟁? 채널 돌려도 소녀시대"


[장진리기자] 권유리가 소녀시대 멤버 윤아와의 경쟁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방화동 롯데몰 김포공항점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패션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권유리는 "경쟁보다는 오히려 기분이 좋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권유리는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주연을 맡은 '사랑비'와 동시간대에서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이에 대해 "참 재밌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운을 뗀 권유리는 "서로 공감대 형성할 수 있는 게 많아져서 좋다. 멤버들끼리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것들이 많아졌다"며 "저희 드라마를 보시다가 살짝 채널을 돌리시더라도 소녀시대가 나오는 걸 보시는 거니까 기분이 좋다"고 경쟁에 개의치 않는다는 생각을 전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준다는 권유리는 "멤버들이 대본도 같이 읽어주고 상의도 많이 한다. 제가 많이 어려워 하니까 극 중 안나와 실제 제 모습과 비슷한 부분이 많은 것 같다고 얘기해줬다"며 "제가 불안해 하니까 자신을 믿고 하라고 열심히 응원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발리에서 생긴 일', '별은 내 가슴에', '사랑은 그대 품 안에'의 이선미-김기호 작가와 '불량커플', '자명고' 이명우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SBS 새 월화드라마 '패션왕'은 오는 19일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