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승철 "독설 듣고 부활 뛰쳐나왔다" 고백


[김양수기자] Mnet '슈퍼스타K'의 독설심사평으로 화제를 모은 가수 이승철이 "나도 독설을 들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승철은 15일 방송되는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해 "그룹 부활로 활동할 때 앨범을 녹음하기 위해 연습을 하고 있었는데, 기타를 치던 형이 갑자기 '너같이 노래하면 난 노래 안 해'라고 말하더라"라며 "당시 정말 큰 충격을 받았고, 그 자리에서 뛰쳐나와 부활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이승철은 "오디션 심사를 할 때 사람들의 반응을 신경 쓰다보면 위축이 될까봐 댓글도 보지 않고 SNS도 하지 않는다"라며 "사람들이 나의 독한 심사평에 대해 욕을 하기도 하지만 그건 내가 받아들여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심사에 대한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이밖에 이승철은 타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들에 대한 거침없는 평가와 함께 본인만의 오디션 심사 기준,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을 하며 느낀 점 등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슈퍼스타K'를 통해 가수가 된 허각, 존박, 울랄라세션이 '몰래온 손님'으로 찾아와 심사위원 이승철에 대해 거침없이 폭로했다.

이날 허각, 존박, 울랄라세션은 "이승철이 예쁜 여성 참가자들에게는 좋은 심사평을 한다" "앞으로는 심사할 때 선글라스를 끼지 않으면 좋겠다"고 불만을 쏟아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5일 밤 11시 15분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승철 "독설 듣고 부활 뛰쳐나왔다" 고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