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부상 방지 위해 내야 잔디 교체


[정명의기자] NC 다이노스가 홈 구장 마산구장의 내야 인조잔디를 교체했다. 선수들의 부상 방지 및 경기력 극대화를 위해서다.

기존 마산구장의 인조잔디는 지난 2009년 깔린 것으로 부분적으로 평탄하지 않고 딱딱한 부위가 있었다. 불규칙 바운드로 인한 선수들의 부상 위험이 높아던 것.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피브릴'이라는 이름의 인조잔디를 새롭게 깔게 됐다.

'피브릴' 인조잔디는 잔디 잎이 넓어 야구장에 적합한 잔디로 평가받고 이다. 급회전 등 선수들의 갑작스러운 움직임에도 무릎관절에 피로감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소재다. 충격흡수력도 높아 안정성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는 최고급 잔디라는 것이 NC 측의 설명이다.

NC 구장 관리팀 윤석준 팀장은 "박완수 창원시장께서 시즌 후 천연잔디로 교체해주기로 약속했지만 향후 아마추어에서 사용할 경우 관리가 어려울 것 같아 구단에서 투자해 내야 인조잔디만 교체하기로 했다"며 "시청에 마산구장 대신 아마추어 야구 인프라 개선을 위해 진해 야구장 시설 보완을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잔디교체 공사는 15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됐다. 18일 넥센과의 홈 경기부터는 새로 깔린 잔디에서 경기가 펼쳐졌다.

조이뉴스24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