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연출작 '마이 라띠마', 佛도빌영화제 개막작 선정


[권혜림기자] 배우 유지태의 첫 장편 영화 연출작인 '마이 라띠마'가 제15회 도빌아시아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오는 3월6일부터 10일까지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제15회 도빌아시아영화제는 프랑스 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제다. '똥파리' '파주' '무산일기' '달콤한 인생' '추격자' 등의 국내 작품들이 이 영화제에 초청돼 수상한 바 있다.

한국, 중국, 일본, 캄보디아,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등의 아시아 각국의 작품들이 경쟁을 펼친다. 공식 경쟁 섹션에서는 신인 감독들의 작품 10여 편이 경쟁을 치른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마이 라띠마'를 비롯, '피에타' '도둑들' 역시 상영된다.

'마이 라띠마'는 가진 것도 기댈 곳도 없이 세상에 홀로 버려진 남자 수영(배수빈 분)과 돌아갈 곳도 머무를 곳도 없이 세상에 고립된 여자 마이 라띠마(박지수 분)가 절망의 끝에서 맞닥뜨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연출을 맡은 유지태 감독은 제15회 도빌아시아영화제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프랑스 도빌에 머물며 주요 공식 행사에 참석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는 3월5일 루프트한자 항공편으로 출국, 3월6일 경쟁 부문 개막작인 '마이 라띠마'가 상영될 1천500석 규모의 극장에서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개막식 외 공식행사 일정을 마친 후 오는 3월11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2년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먼저 공개됐던 '마이 라띠마'는 해외 유수의 전문지 스크린 인터내셔널과 버라이어티 등에서 호평을 받으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오는 5월 국내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