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첫 연출작 '마이 라띠마', 佛 도빌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김양수기자] 배우 유지태의 첫 장편영화 연출작으로 관심을 모은 영화 '마이 라띠마'가 제15회 도빌 아시아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세상이 등돌린 외로운 두 남녀의 고독한 사랑이야기를 그린 휴먼 멜로 드라마 '마이 라띠마'는 지난 6일 시작된 도빌 아시아 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상영된 후 세계 각국의 취재진과 영화 관계자,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영화 상영 후 유지태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에 찬사가 쏟아졌고, 현지 주요 외신들의 인터뷰가 쇄도하면서 조심스럽게 수상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했다.

'마이 라띠마'가 유지태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이라는 점이 다른 쟁쟁한 경쟁작들에 비해 핸디캡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유지태 감독의 첫 장편영화 연출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연출력을 보여준 요소가 심사위원들에게 더 깊은 인상을 심어주었다.

심사위원장 제롬 클레멘(Jerome Clement)은 "'마이 라띠마'는 예민한 소재임에도 유지태 감독의 뛰어난 통찰력으로 아름답게 표현되었다. 이 영화가 그의 첫 영화라는 게 놀랍다. 이 영화가 전 세계 영화팬들에게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대상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유지태 감독은 "초청해주신 도빌 영화제와 유명한 아티스트들인 심사위원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한국에서 5월 개봉예정인 '마이 라띠마'와 두번째 작품 제작에도 많은 도움을 받는 것 같아 감사하다"라며 "또한 이 영화에 참여한 모든 배우와 스텝들과 투자,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제 15회 도빌 아시아 영화제는 화려한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유지태 감독은 첫 장편영화 연출로 수상의 기쁨을 안고 11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마이 라띠마'는 가진 것도 기댈 곳도 없이 세상에 홀로 버려진 남자 수영(배수빈)과 돌아갈 곳도 머무를 곳도 없이 세상에 고립된 여자 마이 라띠마(박지수)가 절망의 끝에서 만나 희망과 배신의 변주곡을 그리는 영화로, 오는 5월 개봉예정이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