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썰전', 성역 없는 비평 "종편 성공? '자뻑'이다"


[권혜림기자] 미디어 비평 토크쇼 JTBC '썰전'이 종합편성채널의 개국 후 성과에 대해 냉정하게 평가한다.

오는 14일 방송 예정인 '썰전' 3회에서 강용석, 김구라, 이윤석, 허지웅 등은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의 대표적인 프로그램들을 집중 분석한다. 종편 채널 JTBC에서 선보이고 있는 프로그램이지만 비평의 칼날은 망설임 없이 자사를 포함한 종편 채널 대부분을 향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JTBC '무자식상팔자'는 10%가 넘는 시청률로 동시간대 주말드라마 중 1위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황금알'과 같은 집단 토크쇼가 주를 이룬 MBN 또한 고정 시청자 층을 확보, 채널 인지도를 높이고 있는 상황. 채널A의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역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이날 '썰전'의 패널들은 세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다루며 종편의 생존 전략을 냉정하게 분석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드라마에 집중투자하는 JTBC의 전략에 대해 "SBS가 모래시계로 치고 나간 것과 유사한 전략"이라고 평했다.

이윤석은 런칭하는 족족 시청률 2~3%가 나와 무한복제되고 있는 종편 집단토크쇼들의 성공에 대해 "성공이라는 말은 종편의 '자뻑'"이라며 "어차피 시청자에게는 종편은 다 똑같은 콘텐츠를 만드는 하나의 채널일 뿐"이라는 독설을 날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평론가 허지웅은 "대선 전후로 보여준 선정적인 보도행태는 뉴스쇼라는 개념으로도 받아들일 수가 없다"는 비판을 가했다.

'썰전'은 오는14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