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백윤식의 황혼 로맨스, 보름 만에 폭로전으로


박윤식 연인 K씨, "아들들에게 폭행 당했다" 폭로

[이미영기자] 배우 백윤식과 30살 연하 K기자의 영화 같던 황혼 로맨스가 폭로전으로 치달으며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K기자는 백윤식의 여자 관계와 더불어 백윤식의 아들이 자신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29일 스포츠서울닷컴은 K기자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최근 백윤식에게 20년 여인이 있었음을 알게됐다고 고백했다.

또 지난 24일 백윤식의 집에 방문했을 당시 백윤식의 큰아들 백도빈과 작은 아들 백서빈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력을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두 아들이 백윤식에게 경제적으로 의지하고 있어 아버지의 결혼 및 분가에 강하게 반대하는 입장이라고도 했다.

K씨는 앞서 지난 27일 오후 2시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래마을의 한 레스토랑에서 기자 회견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돌연 취소하며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궁금증을 모은 가운데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털어놓은 것.

백윤식의 소속사 나무액터스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라 조심스럽다. 이번 일과 관련해 회사에서 공식입장을 밝힐 것이 없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당사자들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윤식과 A씨는 지난 해 6월부터 교제해 왔으며 최근 열애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30살 나이차를 극복한 사랑에 세간의 주목을 받았으나 열애 보름 만에 폭로전으로 치닫고 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건 당사자인 백윤식은 입을 닫고 있는 가운데 향후 그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백윤식의 황혼 로맨스, 보름 만에 폭로전으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