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송혜교표 모성 연기는? 생애 첫 엄마 연기에 '기대 Up'


강동원과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서 부부 호흡

[정명화기자] 톱스타 송혜교가 생애 첫 아이 엄마 연기를 선보인다.

송혜교는 김애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 한 '두근두근 내 인생'(감독 이재용, 제작 영화사 집)에 강동원과 함께 출연을 확정했다. 이번 영화에서 송혜교는 17살에 예상치 못하게 엄마가 되었지만 당찬 성격으로 아들을 보살피며 살아가는 '미라' 역을 맡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엄마 연기를 선보일 송혜교가 어떤 모성애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그동안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이미지와 섬세한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송혜교는 불행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당찬 여성으로 새로운 모성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 일곱의 어린 나이에 자식을 낳은 부모와 열 일곱을 앞두고 세상과 이별을 준비하는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애란 작가의 원작 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은 선천성 조로증 소년과 자신들보다 빨리 늙어가는 아들을 지켜보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를 경쾌하면서도 밝은 문체와 담담한 시선으로 그려내 발간 3개월 만에 14만부의 판매부수를 기록,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재용 감독이 연출을 맡은 이번 영화에서 강동원과 송혜교는 선천성 조로증 아이의 부모로 호흡을 맞춘다. 단편영화에서 호흡을 이룬 바 있는 강동원과 송혜교는 각각 33살에 16살의 아들을 둔 아빠와 엄마로 이색 커플 연기를 선보인다.

강동원, 송혜교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은 현재 촬영 준비 중이며, 내년 초 크랭크인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송혜교표 모성 연기는? 생애 첫 엄마 연기에 '기대 Up'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