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UAA行…송혜교·강동원과 한솥밥


"시나리오 검토 중, 새로운 모습으로 컴백 계획"

[권혜림기자] 배우 유아인이 송혜교·강동원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6일 연합 기획사 UAA(United Artists Agency)는 유아인과 전속계약 체결 사실을 알리며 "유아인은 20대 배우 중 독보적인 연기력을 갖고 있다"며 "모든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유아인은 곧바로 차기작 선정에 나선다. 소속사는 "현재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다"며 "조만간 새로운 모습으로 컴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아인은 "UAA의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신뢰한다"며 "안정된 상태에서 작품에 전념할 수 있을 것 같다. 응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지난 2003년 데뷔 이후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활약한 유아인은 코믹과 멜로, 현대극과 사극을 오가는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한편 UAA는 세계적인 프로듀서 테렌스창이 설립한 ATN(대국풍진), 파리에 본사를 둔 유럽 에이전시 에피지스(EFFIGIES)와 업무 협약을 체결, 소속 아티스트의 해외 진출 및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