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단어 어원과 유래]'강남 스타일'의 스타일이란?(하)


책은 인간의 사상이나 감정을 글자나 그림으로 기록한 종이를 함께 묶어서 꿰어 맨 것입니다. 책은 예로부터 전(典), 서(書), 본(本), 도서(圖書), 문헌(文獻) 등으로 불려 왔습니다.

종이가 발명되기 이전에는 (물론 이후에도) 사람들은 기록을 남기기 위해 돌판, 대나무, 나무조각, 비단을 이용해서 책을 만들었습니다.

오늘날에는 인쇄물의 속성을 벗어난 전자 책(E-Book)이나 전자자료까지 포괄하는 일체의 시청각 자료로 그 개념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 book : a collection of written sheets fastened together.

인류 최고(最古)의 문자는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원주민인 수메르(Sumer)인이 만들었습니다. 기원전 3300년 수메르 시대의 고대도시 우루크(Uruk) 지역에서 만들어진 점토판에 인류 최초의 문자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적당한 크기와 두께를 가진 점토판을 만들어 양면이 굳기 전에 스타일러스 펜으로 글자를 쓰고 불에 구워서 책으로 사용하였습니다.

점토판 책은 무겁고 운반하기 불편한 단점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도 자연적으로는 훼손되지 않아서 보존성은 어느 매체보다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책(book)이란 글자는 우리나라 고유어가 아니라 한자입니다. 중국에서는 대나무를 세로로 길게 잘라 서로서로 이어주고 대나무 쪽에 각종 기록을 하였는데 이것을 ‘죽간(竹簡, bamboo pole)’이라 합니다.

일반 나무를 이용해 만든 것을 ‘목간’이라 했으며, 죽간과 목간을 합쳐 ‘간독’이라 하였습니다.

책(冊)이란 글자를 가만해 보면 대나무를 끈으로 엮은 모양을 형상화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세로로 쪼갠 대나무(竹) 몇 장의 간(簡)을 합쳐서 가죽 또는 비단으로 된 끈으로 묶었는데, 이를 책(冊)이라고 불렀습니다.

죽간을 세는 단위를 篇(편)이라 하였는데, 요즘은 시문(詩文)을 세는 단위로 많이 씁니다.

옛날 사람들은 흰 비단 위에 글자를 써서 책을 만들기도 하였는데, 비단에 촘촘히 글자를 쓴 문헌을 백서(帛書)라고 합니다. 백(帛)은 비단(silk) 천을 가리킵니다.

고대 중국에서 종이가 발견되기 전까지 매우 비싼 서화용재의 하나였는데, 글을 쓴 것은 백서,그림을 그린 것은 백화라 했습니다.

백서를 세는 단위가 권(卷, roll)인데, 요즈음 책을 셀 때 일반적인 단위로 쓰입니다. 권(卷)은 ‘뭉텅이, 두루마리, (원통형으로) 말다’라는 뜻인데, 비단으로 만든 책을 두루마리처럼 말아 놓았기 때문입니다.

고대 서양에서 종이 대신 사용한 양피지로 만든 책도 둘둘 말은 두루마리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볼륨(volume)이란 원래 두루마리 하나를 굴린 것을 뜻하는 말이었는데, 자연스럽게 둘둘 말은 책의 단위를 가리키는 말이 되었습니다.

양피지로 만든 책을 쌓아두면 무겁고, 부피도 커지게 됩니다. volume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용량, 용적, 음량, (잡지의) 권’이란 뜻이 나오는데, 양피지의 책을 연상하면 의미가 쉽게 이해됩니다.

TV 리모콘에서 소리를 키울 때 올리는 값이 볼륨입니다. 글래머(glamour)는 풍만한 육체와 매력을 가진 여성을 말하는데, 흔히 ‘볼륨있는 몸매를 가졌다’라고도 표현합니다.

Scroll은 ‘긁다’라는 뜻의 scr과 ‘두루마리’를 뜻하는 roll이 합쳐져서 ‘두루마리를 말았다 폈다’하는 것을 표현합니다. 예전에는 양피지로 만든 두루마리(roll)에 글을 써서 책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컴퓨터에서 스크롤(scroll)한다는 말은 마우스를 이용해서 페이지를 올리거나 내리는 것을 말합니다.

스프링 롤(spring roll)은 중국에서는 춘권(春捲)이라고 부르며, 만두의 일종으로 중국 설날 음식입니다. 설날, 즉 새로운 한 해의 봄에 먹는 음식이란 뜻이고, 스프링 롤은 춘권의 뜻 그대로입니다.

권(捲)은 재료를 말아서 만든 요리를 말하는데, 춘권은 밀가루나 쌀가루로 전병처럼 만들어 소를 넣고 튀긴 음식을 말합니다.

볼륨(volume)은 죽간, 백서, 양피지로 만든 책으로 두루마리 형태의 책자를 말하는데, 권자본(卷子本)이라고 합니다.

코덱스(codex)는 파피루스를 반을 접고 여러 장을 같이 포개어 풀이나 실로 제본한 책으로 오늘 날의 책의 형태와 동일한 모습인데, 책자본(冊子本)이라고 합니다.

백서(帛書)는 비단으로 만든 책이란 뜻입니다. 하지만, 발음이 공교롭게 같은 백서(白書, a white paper)는 정부에서 공표하는 공식보고서를 말합니다.

17세기 영국 정부가 시정 내용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흰색 겉 표지를 한 보고서를 펴낸 데서 비롯된 말입니다.

우리 나라와 미국, 독일은 영국과 같이 백서라고 부르지만, 나라마다 그 빛깔이 다르기도 해서 프랑스는 황서(黃書), 이탈리아는 녹서(綠書)라고 합니다.

고대 게르만 민족은 너도밤나무(beech)의 두꺼운 껍질을 벗겨 그 안쪽에 칼이나 송곳처럼 뾰족한 도구를 사용하여 기록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너도밤나무를 의미하는 단어 하나가 ‘기록을 모아놓은 것, 문서’를 의미하는데 두루 쓰였습니다. 차츰 사회가 진화함에 따라 기록을 작성한 껍질과 너도밤나무 자체를 구별이 필요해졌습니다.

책이란 뜻의 book이라는 단어는 beech(너도밤나무)에서 변형되어 생겨났습니다.

book은 ‘책, 장부, 기록대장’이란 뜻이지만, 동사로 쓰이게 되면 ‘예약하다, 기록하다’라는 뜻으로 쓰입니다.

■ I’d like to book a table for three at seven. 7시에 3인용 좌석을 예약하고 싶은데요.

■ We’re all booked up.(= They are all reserved. = We have no vacancies.) 예약이 모두 차있습니다. 빈 자리(방)가 없습니다.

무크(Mook)는 잡지(magazine)와 단행본(book)의 합성어로, ‘잡지와 서적의 중간적인 성격을 가진 책’을 말합니다. 뜻을 같이하는 작가들이 모여 소책자를 통해 자신들의 문학적 입장을 밝히는 운동을 무크 운동(Mook 運動)이라 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창작과 비평', '문학과 지성', '실천문학' 등을 통해 문학사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습니다.

요즈음 책과 각종 음반물 뒤를 보면 바코드(bar code) 밑에 숫자가 표기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책의 주민등록 번호라고 할 수 있는 ISBN(International Standard Book Number : 국제 표준 도서 번호) 입니다.

세상의 모든 책에 그 책만의 고유한 번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이 번호는 4개의 군(①국별 번호, ②발행자 번호, ③서명 식별 번호, ④체크 번호)으로 구성된 13개의 숫자와 부가번호 5개의 숫자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ISBN 번호와 컴퓨터를 이용하면 주문 처리, 재고 파악, 책 판매량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김정균 (jgkim@jisikcorp.com)

서울대학교 제어계측 공학과를 졸업하고 주식회사 지식 대표로 재직하고 있다. 현재 영어 단어 학습사이트 리도보카 ( http://www.leedovoca.com )를 서비스하고 있다. 본 컬럼을 통해 초중고 내신,수능 및 토익, 토플 필수 영단어 관련 지식을 소개한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