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소녀시대, '퇴출설' 제시카 제외한 8명만 中 출국


제시카, 30일 소녀시대 퇴출설 주장…SM은 묵묵부답

[장진리기자] 제시카가 퇴출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녀시대가 제시카를 제외한 8명만이 출국해 눈길을 끌었다.

소녀시대는 30일 오전 팬미팅인 '걸스 제너레이션 퍼스트 팬 파티(Girls' Generation 1st Fan Party)' 참석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심천으로 출국했다. 그러나 이 날 출국장에는 소속사 SM과 소녀시대 멤버들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고 주장한 제시카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제시카를 제외한 수영, 효연, 유리, 윤아, 티파니, 태연, 서현, 써니 등 8명만이 굳은 표정으로 출국해 이들 간에 불거진 갈등에 관심이 쏠렸다.

한편 제시카는 30일 자신의 중국 SNS인 웨이보에 "회사와 소녀시대 8명으로부터 오늘부로 저는 더이상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니라는 통보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제시카는 "다가오는 공식 스케줄을 기대하며 준비하고 있었으나 회사와 8명으로부터 오늘부터 저는 더 이상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니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저는 소녀시대 활동을 우선시하며 적극적으로 전념하고 있는데, 정당치 않은 이유로 이런 통보를 받아 매우 당혹스럽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소녀시대, '퇴출설' 제시카 제외한 8명만 中 출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