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밴덴헐크, 6.1이닝 2실점 'QS 성공'


안타 5개, 사사구 4개 허용…2-2 동점이던 7회초 1사 후 강판

[정명의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인 에이스' 밴덴헐크가 제 몫을 다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밴덴헐크는 4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해 6.1이닝 5피안타 4사사구 2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2-2 동점 상황에서 물러나 승리도 패전도 기록되지 않게 됐다.

출발을 살짝 불안했다. 1회초 서건창과 로티노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워 가볍게 투아웃을 잡아낸 밴덴헐크는 유한준에게 좌전안타, 박병호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1,2루에 몰렸다. 하지만 강정호를 스탠딩 삼진으로 잡아내며 스스로 위기를 넘겼다.

2회초에도 밴덴헐크는 김민성을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이택근에게 중전안타를 내줬으나 이성열을 3루수 파울플라이, 박동원을 2루수 땅볼로 요리해 이닝을 끝마쳤다.

3회초가 고비였다.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맞은 뒤 로티노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허용, 선취점을 빼앗겼다. 이어 유한준을 볼넷으로 내보낸 밴덴헐크는 박병호의 우익수 뜬공으로 2루주자를 3루까지 진루시켜 1, 3루가 뒤 강정호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맞고 2실점 째를 기록했다.

2실점 후 3회말 삼성 공격에서 나바로가 투런홈런을 날려 금방 2-2 동점을 만들어준 것이 밴덴헐크에게는 힘이 됐다. 4회초와 5회초를 실점없이 마무리했다. 4회초 2사 후 박동원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지만 서건창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5회초 역시 1사 후 유한준에게 좌전안타, 박병호에게 볼넷을 내줘 1,2루가 됐지만 강정호를 3루수 병살타로 요리하며 실점을 막았다.

6회초 김민성, 이택근, 이성열을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이날 경기 첫 삼자범퇴를 기록한 밴덴헐크는 7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박동원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삼성의 두 번째 투수로는 좌완 차우찬이 등판했다.

조이뉴스24 대구=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사진 박세완기자 90900park@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