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회 앞둔 '식스틴', JYP 신인 걸그룹 누가 될까


파이널 미션 마친 멤버들 눈물바다

[이미영기자] JYP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TWICE) 최종 멤버가 드디어 결정된다.

JYP와 Mnet이 공동 제작한 '식스틴'은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TWICE) 멤버 결정을 위해 5개월 전부터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한 16명(미나, 민영, 나연, 지원, 모모, 채영, 다현, 지효, 정연, 사나, 채연, 채령, 소미, 쯔위, 은서, 나띠)의 멤버들이 메이저 팀과 마이너 팀으로 나뉘어 최종 멤버에 선발되기 위한 치열한 데뷔 전쟁을 펼쳐왔다.

지난주 '파이널 무대 미션' 1라운드를 통해 메이저 팀과 마이너 팀이 각각 6인으로 나뉘어 각 팀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화려한 무대를 펼쳐 관중들을 열광케 했다.

오늘(7일) 2라운드 무대가 펼쳐진다. 이번 무대는 1라운드 때 선보여진 동일한 곡으로 양팀의 실력을 평가 하게 된다. 확연하게 비교되는 포인트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이널 미션을 마친 멤버들은 미션을 모두 마쳤다는 시원섭섭함과 더불어 소중한 기회를 통해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던 감사함 등 만감이 교차해 눈물 바다를 이뤘다는 후문. 그간의 노고를 서로 격려하고 데뷔를 간절히 바라는 멤버들의 인터뷰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실 것으로 보인다.

'트와이스(TWICE)’ 최종 멤버는 '밀크 온라인 투표'와 앞서 6월 23일 진행된 '밀크 관객 판정단'의 현장 투표 결과를 합산하여 반영, 이를 바탕으로 박진영 프로듀서가 최종 선정하게 된다. '식스틴'은 7일 오후 11시 채널 Mnet 과 네이버 생중계를 통해 최종회가 방영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