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9인조 걸그룹 됐다…JYP 미래를 부탁해


쯔위-모모 추가 합격…"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

[이미영기자] JYP 9인조 걸그룹이 탄생했다. '식스틴'을 통해 트와이스 멤버 9인이 최종 확정 됐다.

지난 7일 방송된 Mnet '식스틴' 최종회에서는 JYP 새 걸그룹 트와이스 최종 멤버를 가리는 파이널 라운드가 그려졌다.

'식스틴'은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TWICE) 멤버 결정을 위해 5개월 전부터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한 16명(미나, 민영, 나연, 지원, 모모, 채영, 다현, 지효, 정연, 사나, 채연, 채령, 소미, 쯔위, 은서, 나띠)의 멤버들이 메이저 팀과 마이너 팀으로 나뉘어 최종 멤버에 선발되기 위한 치열한 데뷔 전쟁을 펼쳐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메이저, 마이너팀이 같은 곡인 '다시 해줘'로 경연을 치렀다. 이후 멤버들은 모든 과정을 마치고 눈물을 쏟았다.

'트와이스(TWICE)’ 최종 멤버는 현장 투표 결과 등을 바탕으로 박진영 프로듀서가 최종 선정했다.

박진영은 "노래, 춤 실력뿐만 아니라 인성, 스타성 등 JYP 내 전통을 고려해 최종 멤버를 뽑았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나연, 정연, 다현, 미나, 사나, 채영, 지효 등 7명의 멤버를 확정했으며, 추가로 쯔위와 모모를 뽑았다. 박진영은 "추가된 멤버의 선정은 시청자들과 관객들의 의견만으로 선정했다. 그 멤버는 바로 쯔위다. 그리고 지금 8명의 춤과 퍼포먼스를 보강해줄 모모를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트와이스 최종 멤버가 된 이들은 "연습한 결과가 헛되지 않았다는 걸 깨달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며 감격했다.

반면 나띠, 소미, 민영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박진영은 "더 노력하면 좋은 가수가 될 거라 확신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선발된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9명은 올 하반기 데뷔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