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줌인]나지완vs송창식, 승부 가른 벤치 싸움


한화가 5-2 추격당한 4회말 2사 1,2루서 송창식, 나지완 삼진 잡아내

[정명의기자] 양 팀의 벤치싸움이 승부를 갈랐다. 스승과 제자의 용병술 대결에서 스승이 웃었다.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가 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맞붙었다. KIA는 5위 롯데 자이언츠와 승차없이 승률에서 뒤진 6위에 올라 있었고, 한화는 그런 KIA를 1.5경기 차로 뒤쫓는 중이었다.

포스트시즌 막차 5위 티켓을 두고 벌이는 중요한 맞대결. 그만큼 많은 관심이 광주로 쏟아졌다. 평일 경기로는 드물게 지상파 TV 생중계까지 잡혔을 정도다.

기대와 달리 승부는 초반 싱겁게 갈리는 듯했다. 한화가 1회초 KIA 선발 스틴슨을 두들기며 타자일순, 대거 5점을 뽑아낸 것. 그러나 KIA도 2회말 김민우의 희생플라이, 4회말 이범호의 솔로포로 2-5로 따라붙었다.

KIA에게는 희망이 계속됐다. 4회말 2사 후 김민우가 볼넷으로 걸어나가자 이홍구가 좌전안타를 때려내며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승부처임을 직감한 듯 KIA 김기태 감독은 회심의 대타 카드를 꺼내들었다.

타격이 약한 박찬호를 대신해 한 방 능력을 보유한 나지완이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자 한화 벤치도 움직였다. 비교적 호투하고 있던 선발 김민우가 내려가고 송창식이 마운드에 등장했다. 송창식이 지난 9일 LG전부터 이틀 간격으로 꼬박꼬박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화의 승부수라고 볼 수 있었다.

KIA는 카드 한 장을 더 사용했다. 송창식이 등판하자 1루 주자 이홍구를 대신해 고영우가 투입됐다. 나지완의 장타가 나오면 일거에 2점을 뽑겠다는 계산이었다. KIA와 한화가 돌아가며 한 수씩을 두는 모양새였다.

결과는 한화의 승리였다. 송창식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나지완을 헛스윙 삼지으로 돌려세웠다. 송창식은 시속 100㎞대의 슬로커브를 던져 나지완의 타이밍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나지완의 삼진으로 추가 득점 기회를 무산시킨 KIA는 흐름을 바꾸는데 실패하고 말았다.

만약 나지완 대타 카드가 성공해 KIA가 한 점이라도 따라붙었다면 이후 경기는 어떤 방향으로 흘렀을 지 모르는 일이다. 한화도 2회부터는 KIA 불펜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며 추가 득점에 실패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대타 작전이 실패로 돌아가며 KIA는 추격의 동력을 잃고 말았다.

결국 한화는 6회초 상대의 어설픈 수비와 폭투 4개를 묶어 2점을 보태며 7-2로 달아났다. KIA는 8회말 김주찬의 솔로 홈런으로 뒤늦게 따라붙었지만 이미 늦은 후였다. 경기는 한화의 7-3 승리로 끝났다.

이날 한화와 KIA의 경기는 5위 싸움 외에도 김성근 한화 감독, 김기태 KIA 감독의 사제 대결이라는 의미도 있었다. 앞선 14번의 올 시즌 맞대결에서는 제자 김기태 감독이 이끄는 KIA가 8승 6패로 앞섰지만, 이날은 스승 김성근 감독의 한화가 승리를 가져갔다. 그렇게 해서 6, 7위 KIA와 한화의 승차는 반게임으로 좁혀졌다.

조이뉴스24 광주=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줌인]나지완vs송창식, 승부 가른 벤치 싸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