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탄탄한 수비 최진철호, 플랜B 경쟁력 확인-체력 비축


16강 대비 충분, 3경기 무실점으로 수비력 강하다는 이미지 각인

[이성필기자] 누가 나서더라도 최진철호의 수비는 탄탄했다. 플랜B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대표팀이 24일 오전(한국시간) 칠레 코킴보 프란시스코 산체스 로모로소에서 열린 2015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 잉글랜드와의 겨루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2승 1무(승점 7점)로 조별리그를 마치며 당당히 조1위로 16강에 올랐다.

이날 최진철호는 새로운 기록을 만들었다. 한국 축구 역사상 FIFA 주관대회에서 처음 조별리그 무실점 통과라는 역사를 썼다. 남자는 물론 여자 대표팀까지 포함해도 처음 있는 일이다.

역대 한국축구 최고의 성과를 냈던 지난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경우에도 2승 1무로 조별리그를 통과했지만 1실점이 있었다. FIFA 주관 대회는 아니지만 2012 런던 올림픽에서도 올림픽대표팀이 1실점하고 조별리그를 끝냈다. 최진철호는 이전 어느 대표팀도 해내지 못한 일을 이뤄낸 것이다.

이날 최진철 감독은 16강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브라질, 기니전에서 투입됐던 주전들을 대거 제외했다. 유주안(매탄고)을 원톱으로 세웠고 박상혁(매탄고), 이상헌(울산 현대고), 유승민(영생고)을 공격 2선에 배치했다.

장재원(울산 현대고), 이승모(포항제철고)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고 수비에는 윤종규(신갈고), 이상민(울산 현대고), 김승우(보인고), 황태현(광양제철고)이 자리를 지켰다. 골문은 이준서(오산고)가 지켰다.

기니전과 마찬가지로 한국은 전형 전체를 수비적으로 내려서며 역습을 노렸다. 16강을 확정한 상태로 바쁠 것이 없는 한국과 달리 승리가 절실한 잉글랜드가 거세게 밀고 올라올 것이라고 정확히 예상한 최 감독이 전략이었다.

3경기 모두 중앙 수비수로 출전한 주장 이상민의 일사불란한 지휘에 한국 수비는 끈끈하게 움직였다. 잉글랜드는 특유의 롱볼 축구를 구사하면서 좌우는 물론 중앙에서까지 가리지 않고 문전으로 볼을 띄웠지만 대부분 한국 수비의 머리에 걸렸다.

잉글랜드는 총 21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한 골도 얻어내지 못했다. 그만큼 한국 수비는 탄탄했다. 장재원, 이승모 두 미드필더가 1차 저지선 역할을 해내면서 수비라인도 좀 더 편하게 2차 대비를 할 수 있었다. 잉글랜드는 공간을 찾으려 볼을 이리저리 돌렸지만 쉽지 않았다.

한국이 원톱 유주안부터 전방에서 쉼없이 압박하자 잉글랜드는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아까운 공격 전개 시간만 지연됐고 잉글랜드의 공격 루트는 한국에 완벽하게 읽혔다.

잉글랜드전 무실점 수비를 통해 최진철호는 플랜B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동시에 이승우(FC바르셀로나 B) 등 주전들의 체력을 아끼는 소득도 있었다. 상대에게 쉽게 뚫리지 않는 수비력을 보유했다는 강력한 이미지까지 각인시켰다.

한국은 조1위 확정으로 A, C, D조 3위 중 와일드카드로 올라올 팀의 전력 분석 시간도 얻는 등 모든 목적을 달성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탄탄한 수비 최진철호, 플랜B 경쟁력 확인-체력 비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