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진철호 K리그 유스, EPL 유스에 주눅들지 않았다


잉글랜드 상대로 당당히 경쟁력 증명, 무실점-무패 16강 결과 내

[이성필기자] 잘 자라고 있는 K리그 유스 소속 젊은 선수들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거들을 상대로 경쟁력을 보여줬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대표팀이 24일 오전(한국시간) 칠레 코킴보 프란시스코 산체스 루모로소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5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2승 1무, 승점 7점으로 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A, C, D조 3위 중 한 팀과 16강에서 만난다. A조는 나이지리아가 2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1위를 확정한 가운데 크로아티아(2점), 미국, 칠레(이상 1점)가 3위를 놓고 경합하고 있다. C조는 호주, 아르헨티나가, D조는 벨기에, 말리, 에콰도르, 온두라스 모두 3위 가능성이 있다.

조기 16강행을 확정한 최진철 감독은 이날 잉글랜드전에서느는 1, 2차전 주전으로 뛰었던 자원들을 벤치에 대기시키고 그동안 기회가 없었던 유승민(영생고), 황태현(광양제철고) 등 새얼굴들을 대거 내세웠다.

선발 11명 중 8명이 K리그 유스 소속이었다. 이번 대회 3경기 동안 K리그 유스 선수들은 7~8명이 선발로 나서 기량을 선보였다. 전체 엔트리로 본다면 21명 중 16명이 K리그 유스다. 브라질과 기니전 결승골을 넣은 장재원, 오세훈(이상 울산 현대고)은 모두 울산 현대 유스팀이었다.

반면 잉글랜드는 전원이 프리미어리그 유스였다. 유망주로 알려진 크리스 윌록을 비롯해 테피 마비디디, 케일런 하인즈는 모두 아스널 유스 소속이다. 이 외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맨체스터 시티 등 유수 명문팀 유스 자원들이 선발로 나서 한국을 상대했다.

한국은 프리미어리그 명문팀 유스의 이름값에 전혀 주눅이 들지 않았고 대등하게 경기를 치렀다. 수비적인 경기운영을 하다보니 점유율에서 39%-61%, 슈팅수 12-21로 밀렸지만, 결과적으로 효율적인 경기를 했다. 파울 수 10-21에서 알 수 있듯이 한국이 보다 섬세한 축구를 했다.

다급한 잉글랜드는 한국이 공만 잡으면 몸으로 막는 등 서두르는 기색이었다. 한국의 수준급 수비를 뚫지 못하며 잉글랜드 특유의 롱볼 축구는 한계가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국내 K리그 유스 시스템 속에서 잘 육성된 자원들이 조별리그 무패, 무실점 16강 진출이라는 의미 있는 기록을 만들어낸 것은 한국 축구의 밝은 미래를 예고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진철호 K리그 유스, EPL 유스에 주눅들지 않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