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박보검·김규철·엄현경·김서형, 조연상 수상


[이미영기자] 배우 김규철과 박보검, 엄현경, 김서현 등이 '2015 KBS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본관에서 전현무, 김소현, 박보검의 진행으로 '2015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너를 기억해' 박보검과 '징비록' '장사의 신-객주' 김규철, '파랑새의 집' 엄현경, '어셈블리' 김서형 등이 조연상을 수상했다.

박보검은 "조연상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과분한 상인 것 같아 쑥스럽다. 이어 "겸손하고 정직하게 선한 영향을 끼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엄현경은 "시상식을 처음 왔는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연기해서 깊이 있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22살에 KBS 기수로 시작을 해서 꿈을 갖고 시작의 발판이 된 KBS였다. KBS와 만나기가 어려웠는데 '어셈블리'를 만나면서 어떤 작품보다 더 열심히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셈블리' 팀이 안 와있어 조금 안타깝다"라며 "드라마가 다양한 장르가 많지만 배우 또한 사람을 만들어내고 있다. '어셈블리'가 시청률은 조금 저조했지만 정치 이야기를 어느 누구보다 잘 그려냈고. 사람을 찾아가는 내용이었다. 사람 냄새 나는 연기를 하고 싶었고 '어셈블리'가 그런 드라마였다고 생각한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규철은 이날 개인 사정으로 시상식에 불참했다.

올해 KBS '연기대상' 유력한 대상 후보로는 '프로듀사' 김수현·차태현 '객주' 장혁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혜자·채시라 등이 거론되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